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업무용 땅 280억 비싸게 사들인 농협조합장 입건
입력 2015.01.19 (11:01) 사회
서울 송파경찰서는 경매에서 다른 입찰자들에 비해 과도하게 비싼 값을 치르고 사업부지를 사들여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서울 모 지역 농협조합장 66살 이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2013년 3월 SH 공사가 내놓은 서울 송파구 문정지구 미래업무용지 일부를 2순위 입찰자보다 280억원 가량 비싼 710억원에 낙찰받아 지역 농협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씨는 경영상 판단으로 투자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업무용 땅 280억 비싸게 사들인 농협조합장 입건
    • 입력 2015-01-19 11:01:05
    사회
서울 송파경찰서는 경매에서 다른 입찰자들에 비해 과도하게 비싼 값을 치르고 사업부지를 사들여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서울 모 지역 농협조합장 66살 이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2013년 3월 SH 공사가 내놓은 서울 송파구 문정지구 미래업무용지 일부를 2순위 입찰자보다 280억원 가량 비싼 710억원에 낙찰받아 지역 농협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씨는 경영상 판단으로 투자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