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남북 교류 질 높여야…북 호응 여건 마련 노력”
입력 2015.01.19 (11:31) 수정 2015.01.19 (14:38)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남북한 주민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교류 협력의 질적 향상에 힘쓰고 북한이 호응해 올 수 있는 여건 마련에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통일부와 외교부,국방부 등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일회적인 인도적 지원에 머물지 않고 산림 녹화와 환경 보전 등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개발협력으로 이어지도록 협력의 범위를 확장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산가족 문제 만큼은 기본권 보장이라는 인식을 갖고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남북 교류의 질을 높이고 작은 협력부터 이뤄가려면 남북간에 통일 준비를 위한 실질적인 대화가 조속히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어떤 형식의 대화를 하든 국민의 마음을 모아서 협상을 해 나가고 북한이 호응해 올 수 있는 여건 마련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중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고 일본,러시아 등 주변국과 안정적인 관계 발전을 추진하는 노력은 평화통일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일 당사국으로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통일 과정을 주도해 가야 하는 만큼 창의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해결을 모색해 가면서 북한의 전략적 핵 포기 결단을 촉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박 대통령 “남북 교류 질 높여야…북 호응 여건 마련 노력”
    • 입력 2015-01-19 11:31:01
    • 수정2015-01-19 14:38:59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남북한 주민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교류 협력의 질적 향상에 힘쓰고 북한이 호응해 올 수 있는 여건 마련에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통일부와 외교부,국방부 등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일회적인 인도적 지원에 머물지 않고 산림 녹화와 환경 보전 등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개발협력으로 이어지도록 협력의 범위를 확장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산가족 문제 만큼은 기본권 보장이라는 인식을 갖고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남북 교류의 질을 높이고 작은 협력부터 이뤄가려면 남북간에 통일 준비를 위한 실질적인 대화가 조속히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어떤 형식의 대화를 하든 국민의 마음을 모아서 협상을 해 나가고 북한이 호응해 올 수 있는 여건 마련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중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고 일본,러시아 등 주변국과 안정적인 관계 발전을 추진하는 노력은 평화통일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일 당사국으로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통일 과정을 주도해 가야 하는 만큼 창의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해결을 모색해 가면서 북한의 전략적 핵 포기 결단을 촉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