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랜드FC, 베테랑 수문장 김영광 영입
입력 2015.01.19 (13:21) 수정 2015.01.19 (16:28) 연합뉴스
2015 K리그 챌린지(2부리그) 데뷔를 준비 중인 서울 이랜드FC에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32)이 합류했다.

이랜드FC는 19일 김영광을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울산 현대로부터 이적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영광은 2002년 전남 드래곤즈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07년부터는 울산에서 뛰었고, 지난해에는 경남FC로 임대돼 시즌을 보냈다.

K리그 통산 312경기에서 333실점을 기록한 그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6년 독일 월드컵,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등에서 국가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이랜드FC는 김영광이 "신인 선수가 많은 팀에 경험을 불어넣을 적임자"라면서 "첫 시즌 우승과 승격을 목표로 하는 팀의 스쿼드 구축에 화룡점정이 될 전망"이라고 환영했다.

김영광은 "정상의 자리에 있다가 2년 전 부상으로 주춤했고, 경남 임대 시절 마음고생을 많이 하면서 나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면서 "다시 시작하고 열정을 되살릴 기회를 준 팀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클래식에 남아있는 것이 최상의 선택일 수 있었지만, 신생 구단의 창단 멤버로 역사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 싶었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김영광을 이랜드FC로 보낸 울산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대표 등을 거친 골키퍼 송유걸(30)을 강원FC에서 영입했다.

울산은 송유걸에 대해 "긴 팔다리의 소유자로, 수비 범위가 넓은 것이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 이랜드FC, 베테랑 수문장 김영광 영입
    • 입력 2015-01-19 13:21:29
    • 수정2015-01-19 16:28:12
    연합뉴스
2015 K리그 챌린지(2부리그) 데뷔를 준비 중인 서울 이랜드FC에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32)이 합류했다.

이랜드FC는 19일 김영광을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울산 현대로부터 이적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영광은 2002년 전남 드래곤즈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07년부터는 울산에서 뛰었고, 지난해에는 경남FC로 임대돼 시즌을 보냈다.

K리그 통산 312경기에서 333실점을 기록한 그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6년 독일 월드컵,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등에서 국가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이랜드FC는 김영광이 "신인 선수가 많은 팀에 경험을 불어넣을 적임자"라면서 "첫 시즌 우승과 승격을 목표로 하는 팀의 스쿼드 구축에 화룡점정이 될 전망"이라고 환영했다.

김영광은 "정상의 자리에 있다가 2년 전 부상으로 주춤했고, 경남 임대 시절 마음고생을 많이 하면서 나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면서 "다시 시작하고 열정을 되살릴 기회를 준 팀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클래식에 남아있는 것이 최상의 선택일 수 있었지만, 신생 구단의 창단 멤버로 역사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 싶었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김영광을 이랜드FC로 보낸 울산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대표 등을 거친 골키퍼 송유걸(30)을 강원FC에서 영입했다.

울산은 송유걸에 대해 "긴 팔다리의 소유자로, 수비 범위가 넓은 것이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