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완구 “언론 취재 맘대로 못해”…김영란법 수정 시사
입력 2015.01.19 (14:38) 수정 2015.01.19 (15:03) 정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 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이 운용되면 언론이 취재를 마음대로 못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김영란법이 운용되면 친척이 대접받는 일로 제재를 당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김영란법에 언론 종사자 등이 포함된 것을 수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 원내대표는 "2월에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 문제에 대한 고민을 하겠다"며 수정을 위한 여야 지도부 간 협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 이완구 “언론 취재 맘대로 못해”…김영란법 수정 시사
    • 입력 2015-01-19 14:38:19
    • 수정2015-01-19 15:03:15
    정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 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이 운용되면 언론이 취재를 마음대로 못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김영란법이 운용되면 친척이 대접받는 일로 제재를 당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김영란법에 언론 종사자 등이 포함된 것을 수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 원내대표는 "2월에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 문제에 대한 고민을 하겠다"며 수정을 위한 여야 지도부 간 협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