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권택 감독 ‘화장’ 베를린영화제 비평가주간 초청
입력 2015.01.19 (16:53) 연합뉴스
임권택 감독의 신작 '화장'이 다음 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베를린 국제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공식 초청됐다고 영화 제작사인 명필름이 19일 밝혔다.

독일 비평가 협회와 하인리히 뵐 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베를린 비평가 주간은 올해 처음 출범했다.

베를린 비평가 주간은 영화제(2월 5∼15일) 기간인 다음달 5∼12일 열리며, 영화 상영 후에는 관객과 전문 비평가들이 작품을 토론하는 대담이 이어질 예정이다.

선정위원회는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은 안전한 방식에 안주하지 않고 그의 102번째 작품에서 여러 모험을 감수한다. '노화'와 '미'에 대한 감동적이되 감상적이지 않은 영화인 '화장'은 복잡한 회상 장면들로 전개되는데 그 자체가 '죽음'이 최후라는 것에 대한 개념을 거부하는 듯 보인다"고 평가했다고 '화장'의 해외 배급을 담당하는 화인컷이 전했다.

'화장'은 죽어가는 아내와 젊은 여자 사이에 놓인 한 남자의 얘기로, 2004년 제28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받은 소설가 김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 임권택 감독 ‘화장’ 베를린영화제 비평가주간 초청
    • 입력 2015-01-19 16:53:19
    연합뉴스
임권택 감독의 신작 '화장'이 다음 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베를린 국제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공식 초청됐다고 영화 제작사인 명필름이 19일 밝혔다.

독일 비평가 협회와 하인리히 뵐 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베를린 비평가 주간은 올해 처음 출범했다.

베를린 비평가 주간은 영화제(2월 5∼15일) 기간인 다음달 5∼12일 열리며, 영화 상영 후에는 관객과 전문 비평가들이 작품을 토론하는 대담이 이어질 예정이다.

선정위원회는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은 안전한 방식에 안주하지 않고 그의 102번째 작품에서 여러 모험을 감수한다. '노화'와 '미'에 대한 감동적이되 감상적이지 않은 영화인 '화장'은 복잡한 회상 장면들로 전개되는데 그 자체가 '죽음'이 최후라는 것에 대한 개념을 거부하는 듯 보인다"고 평가했다고 '화장'의 해외 배급을 담당하는 화인컷이 전했다.

'화장'은 죽어가는 아내와 젊은 여자 사이에 놓인 한 남자의 얘기로, 2004년 제28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받은 소설가 김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