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아이파크 축구단 대표이사 성추행 입건
입력 2015.01.19 (17:19) 수정 2015.01.19 (17:28) 사회
부산 강서경찰서는 프로축구단 부산 아이파크 여직원을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대표이사 58살 김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자신의 사무실에서 결재를 받기 위해 온 25살 최 모 씨 등 여직원 3명의 신체를 만지는 등 여러 차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대산업개발은 김 대표가 지난 14일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 부산 아이파크 축구단 대표이사 성추행 입건
    • 입력 2015-01-19 17:19:14
    • 수정2015-01-19 17:28:38
    사회
부산 강서경찰서는 프로축구단 부산 아이파크 여직원을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대표이사 58살 김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자신의 사무실에서 결재를 받기 위해 온 25살 최 모 씨 등 여직원 3명의 신체를 만지는 등 여러 차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대산업개발은 김 대표가 지난 14일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