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아이스하키Ⅰ’ 활용 없으면 철거”
입력 2015.01.19 (17:19) 연합뉴스
강원도동계올림픽추진본부는 19일 원주시가 이전을 요구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Ⅰ 경기장에 대해 활용주체가 없으면 철거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협의, 재설계 등 행정절차에만 1년 이상 걸려 대회전 준공이 불가능해 경기장 이전이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아이스하키Ⅰ·Ⅱ 경기장의 원거리 배치 시 대회운영에 문제가 발생함은 물론 매몰비용만 220억원에 달하고, 특히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이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사후활용 면에서는 올림픽 유산으로 남을 방안 마련을 위해 세밀히 추진할 계획이나 활용주체가 없으면 철거한다는 견해이다.

도는 또 최근 IOC의 제4차 프로젝트 리뷰에서 '분산개최는 없다'고 일단락된 만큼 앞으로 경기장 건설비용 문제 등 부정적인 인식을 없애는 데 주력하면서 문화유산과 콘텐츠 확충 등 '4대 올림픽'(문화·경제·환경·평화) 준비에 나서기로 했다.

재정 우려에 대해서는 올림픽 총 예산 11조4천311억원 중 6년간 도 부담액은 전체 예산의 2.7%인 3천98억원으로, 2천억원(연간 516억원)의 가용재원이 있어 문제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도는 앞으로 시설위주 준비단계에서 문화유산과 콘텐츠 확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달 말 '문화올림픽기본계획 용역' 결과를 토대로 문화예술 공연 발굴·육성과 상설공연, 시·군 1대표 문화예술행사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4대 올림픽과 함께 수송, 숙박, 음료, 통신, 서비스 등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지역 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고자 이른 시일 내에 전략적 마스터플랜과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친환경, 선수·경기중심 경기장을 건설하기로 하고 모든 경기장을 테스트 이벤트 개최 전까지 준공할 방침이다.

총 사업비 6천993억원 중 그동안 2천209억원을 투자했으며, 올해 2천448억원을 투입한다.

개·폐회식장 등을 포함한 올림픽플라자 조성을 원활히 추진하려고 도와 평창조직위 간 협업체계도 구축한다.

동계올림픽 시설 사후활용 방안 마련도 추진한다.

신설 경기장 7개소 중 활용주체 등이 정해진 아이스하키Ⅱ와 피겨·쇼트트랙 경기장 이외 5개 경기장에 대해서는 올해 상반기 중 도의원, 교수,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가칭 '사후활용 자문위원회'를 구성,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평창 알펜시아 클러스터와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신설 또는 확장하는 16개 경기장 진입도로 노선 중 추가 7개 노선은 이달부터 설계에 착수, 2016년 12월 완공할 예정이다.

김지영 도 동계올림픽추진본부장은 "올림픽이 3년 남은 시점에서 성공개최를 위해서는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하는 만큼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란은 종식돼야 한다"며 "18개 시·군의 참여 등 통합과 단결한 힘을 모아 성공개최를 위한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림픽대회 분산개최를 주장해 온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는 20일 원주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어 대회 분산개최를 위한 범도민 조직 구성을 논의하고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 강원도 “‘아이스하키Ⅰ’ 활용 없으면 철거”
    • 입력 2015-01-19 17:19:25
    연합뉴스
강원도동계올림픽추진본부는 19일 원주시가 이전을 요구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Ⅰ 경기장에 대해 활용주체가 없으면 철거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협의, 재설계 등 행정절차에만 1년 이상 걸려 대회전 준공이 불가능해 경기장 이전이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아이스하키Ⅰ·Ⅱ 경기장의 원거리 배치 시 대회운영에 문제가 발생함은 물론 매몰비용만 220억원에 달하고, 특히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이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사후활용 면에서는 올림픽 유산으로 남을 방안 마련을 위해 세밀히 추진할 계획이나 활용주체가 없으면 철거한다는 견해이다.

도는 또 최근 IOC의 제4차 프로젝트 리뷰에서 '분산개최는 없다'고 일단락된 만큼 앞으로 경기장 건설비용 문제 등 부정적인 인식을 없애는 데 주력하면서 문화유산과 콘텐츠 확충 등 '4대 올림픽'(문화·경제·환경·평화) 준비에 나서기로 했다.

재정 우려에 대해서는 올림픽 총 예산 11조4천311억원 중 6년간 도 부담액은 전체 예산의 2.7%인 3천98억원으로, 2천억원(연간 516억원)의 가용재원이 있어 문제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도는 앞으로 시설위주 준비단계에서 문화유산과 콘텐츠 확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달 말 '문화올림픽기본계획 용역' 결과를 토대로 문화예술 공연 발굴·육성과 상설공연, 시·군 1대표 문화예술행사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4대 올림픽과 함께 수송, 숙박, 음료, 통신, 서비스 등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지역 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고자 이른 시일 내에 전략적 마스터플랜과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친환경, 선수·경기중심 경기장을 건설하기로 하고 모든 경기장을 테스트 이벤트 개최 전까지 준공할 방침이다.

총 사업비 6천993억원 중 그동안 2천209억원을 투자했으며, 올해 2천448억원을 투입한다.

개·폐회식장 등을 포함한 올림픽플라자 조성을 원활히 추진하려고 도와 평창조직위 간 협업체계도 구축한다.

동계올림픽 시설 사후활용 방안 마련도 추진한다.

신설 경기장 7개소 중 활용주체 등이 정해진 아이스하키Ⅱ와 피겨·쇼트트랙 경기장 이외 5개 경기장에 대해서는 올해 상반기 중 도의원, 교수,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가칭 '사후활용 자문위원회'를 구성,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평창 알펜시아 클러스터와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신설 또는 확장하는 16개 경기장 진입도로 노선 중 추가 7개 노선은 이달부터 설계에 착수, 2016년 12월 완공할 예정이다.

김지영 도 동계올림픽추진본부장은 "올림픽이 3년 남은 시점에서 성공개최를 위해서는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하는 만큼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란은 종식돼야 한다"며 "18개 시·군의 참여 등 통합과 단결한 힘을 모아 성공개최를 위한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림픽대회 분산개최를 주장해 온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는 20일 원주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어 대회 분산개최를 위한 범도민 조직 구성을 논의하고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