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의장 “북한, 미얀마처럼 국제사회 일원 돼야”
입력 2015.01.19 (18:44)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은 "북한이 미얀마처럼 개혁 개방을 통해 하루 속히 국제 사회의 일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미얀마를 방문 중인 정 의장은 오늘 뚜라우 쉐만 하원의장과의 회담에서 "북한에 핵개발과 군사적 도발 중단에 대해 단호한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전달해 달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정 의장은 또 우 떼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과 만나, 한·미얀마 협력방안에 관련한 4가지 제안사항을 전달했습니다.

정의화 의장은 7박 9일 일정으로 미얀마와 라오스를 공식 방문 중이며, 새누리당 정두언, 권은희, 김태흠,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의원이 동행했습니다.
  • 국회의장 “북한, 미얀마처럼 국제사회 일원 돼야”
    • 입력 2015-01-19 18:44:35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은 "북한이 미얀마처럼 개혁 개방을 통해 하루 속히 국제 사회의 일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미얀마를 방문 중인 정 의장은 오늘 뚜라우 쉐만 하원의장과의 회담에서 "북한에 핵개발과 군사적 도발 중단에 대해 단호한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전달해 달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정 의장은 또 우 떼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과 만나, 한·미얀마 협력방안에 관련한 4가지 제안사항을 전달했습니다.

정의화 의장은 7박 9일 일정으로 미얀마와 라오스를 공식 방문 중이며, 새누리당 정두언, 권은희, 김태흠,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의원이 동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