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흡연-비흡연자 폐 공개! 이래도 피우시겠습니까?
입력 2015.01.19 (19:11) 수정 2015.01.19 (22:0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30년간 담배를 핀 흡연자들이 새까맣게 변해가는 자신의 폐를 직접 본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KBS가 방송 사상 처음으로 '폐' 내시경 영상을 입수해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폐를 전격 비교, 분석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명이 달린 고화질 내시경 카메라를 갈비뼈 사이로 집어넣습니다.

KBS 취재진이 방송 뉴스로는 처음으로 흉강경 영상을 이용해 비흡연자와 흡연 15년 차, 흡연 30년 차인 사람의 살아있는 폐를 비교 분석했습니다.

비흡연자의 폐는 전체적으로 연분홍 빛깔이 선명하고 생기가 돕니다.

일부 보이는 검은 앙금은 대기오염 물질과 미세 먼지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담배를 하루 한 갑씩 15년간 피워온 사람의 폐에는 검은 반점이 곳곳에 보입니다.

이 새까만 물질들이 바로 담배 연기의 그을음으로, 타르를 비롯한 발암물질입니다.

이보다 2배를 더 피운 흡연 30년 차의 경우 폐 전체가 검은 잉크를 뿌려놓은 것처럼 온통 시커멓습니다.

폐 표면이 이 정도면 폐 속 조직은 이미 발암물질로 꽉 찬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 사람은 이때까지도 겉으로는 증상이 전혀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기헌(분당서울대병원 금연 클리닉 교수) : "담배 속에 있는 타르, 중금속, 유기용제, 발암 물질 들이 차곡차곡 폐포(공기주머니)에 쌓이게 됩니다. 흡연이 폐암을 25배 더 발생시킵니다."

한번 검게 변한 폐는 원상 복귀가 불가능합니다.

당장 담배를 끊는 것만이 폐건강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임을 폐 영상은 말해줍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흡연-비흡연자 폐 공개! 이래도 피우시겠습니까?
    • 입력 2015-01-19 19:12:57
    • 수정2015-01-19 22:01:06
    뉴스 7
<앵커 멘트>

20~30년간 담배를 핀 흡연자들이 새까맣게 변해가는 자신의 폐를 직접 본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KBS가 방송 사상 처음으로 '폐' 내시경 영상을 입수해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폐를 전격 비교, 분석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명이 달린 고화질 내시경 카메라를 갈비뼈 사이로 집어넣습니다.

KBS 취재진이 방송 뉴스로는 처음으로 흉강경 영상을 이용해 비흡연자와 흡연 15년 차, 흡연 30년 차인 사람의 살아있는 폐를 비교 분석했습니다.

비흡연자의 폐는 전체적으로 연분홍 빛깔이 선명하고 생기가 돕니다.

일부 보이는 검은 앙금은 대기오염 물질과 미세 먼지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담배를 하루 한 갑씩 15년간 피워온 사람의 폐에는 검은 반점이 곳곳에 보입니다.

이 새까만 물질들이 바로 담배 연기의 그을음으로, 타르를 비롯한 발암물질입니다.

이보다 2배를 더 피운 흡연 30년 차의 경우 폐 전체가 검은 잉크를 뿌려놓은 것처럼 온통 시커멓습니다.

폐 표면이 이 정도면 폐 속 조직은 이미 발암물질로 꽉 찬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 사람은 이때까지도 겉으로는 증상이 전혀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기헌(분당서울대병원 금연 클리닉 교수) : "담배 속에 있는 타르, 중금속, 유기용제, 발암 물질 들이 차곡차곡 폐포(공기주머니)에 쌓이게 됩니다. 흡연이 폐암을 25배 더 발생시킵니다."

한번 검게 변한 폐는 원상 복귀가 불가능합니다.

당장 담배를 끊는 것만이 폐건강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임을 폐 영상은 말해줍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