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산 인질 살해사건’ 현장검증…유족에 고함까지
입력 2015.01.19 (19:14) 수정 2015.01.19 (20: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산 인질살해 사건의 피의자 김상훈에 대한 현장검증이 오늘 열렸습니다.

김상훈은 피해자들을 살해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지만 숨진 박씨의 아들에게 소리를 지르기도 했습니다.

임재성 기자의 보도.

<리포트>

오늘 현장검증은 김상훈이 지난 13일 인질극을 벌인 안산 상록구 집에서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김 씨는 현장검증을 위해 경찰서를 나서면서 피해자들을 살해할 생각은 없었다며 죽을죄를 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김상훈은 경찰 호송차가 사건 현장에 도착해 숨진 박씨의 아들이 고함을 지르자 거칠게 대꾸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현장검증은 사건 하루 전날 오후 김상훈이 별거중인 부인의 전 남편 박모 씨 집에 들어가는 상황부터 시작됐습니다.

경찰은 이어 김상훈이 박 씨를 살해하고 귀가한 박 씨의 막내딸을 흉기로 살해한 과정 등을 차례로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인질극 당시 김상훈이 막내 딸을 살해하기 전 성추행 등이 있었는지를 가리기 위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상태입니다.

또 경찰은 김상훈이 환각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있다는 판단에 따라 김 씨의 모발 등을 국과수에 보내 검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게임과 도박에 빠져 부인에게서 상습적으로 돈을 뺏고 폭행해오다 부인이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안산 인질 살해사건’ 현장검증…유족에 고함까지
    • 입력 2015-01-19 19:16:18
    • 수정2015-01-19 20:16:00
    뉴스 7
<앵커 멘트>

안산 인질살해 사건의 피의자 김상훈에 대한 현장검증이 오늘 열렸습니다.

김상훈은 피해자들을 살해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지만 숨진 박씨의 아들에게 소리를 지르기도 했습니다.

임재성 기자의 보도.

<리포트>

오늘 현장검증은 김상훈이 지난 13일 인질극을 벌인 안산 상록구 집에서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김 씨는 현장검증을 위해 경찰서를 나서면서 피해자들을 살해할 생각은 없었다며 죽을죄를 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김상훈은 경찰 호송차가 사건 현장에 도착해 숨진 박씨의 아들이 고함을 지르자 거칠게 대꾸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현장검증은 사건 하루 전날 오후 김상훈이 별거중인 부인의 전 남편 박모 씨 집에 들어가는 상황부터 시작됐습니다.

경찰은 이어 김상훈이 박 씨를 살해하고 귀가한 박 씨의 막내딸을 흉기로 살해한 과정 등을 차례로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인질극 당시 김상훈이 막내 딸을 살해하기 전 성추행 등이 있었는지를 가리기 위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상태입니다.

또 경찰은 김상훈이 환각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있다는 판단에 따라 김 씨의 모발 등을 국과수에 보내 검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게임과 도박에 빠져 부인에게서 상습적으로 돈을 뺏고 폭행해오다 부인이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