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말정산 들끓는 여론에 ‘화들짝’…세제 다시 바뀌나?
입력 2015.01.19 (21:03) 수정 2015.01.19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론이 들끓자 정부와 여당은 세법을 검토해 고칠 점이 있으면 보완하겠다고 했습니다.

야당은 전형적인 서민증세라며 다음 달 세법 개정안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흥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연말정산 논란을 진화하는데 주력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많이 걷고 많이 환급받던 제도를 적게 걷고 적게 환급받는 방식'으로 2년전 세법을 바꾼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소득공제를 세액 공제로 전환한것도 고소득자의 부담을 늘리기 위해서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나성린(새누리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 "소득 계층별 (환급액) 축소 정도를 좀 더 면밀히 분석해서 문제가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월 징수액 조정이나 세금 분할납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녹취> 최경환(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고쳐야 될 점이 있으면 그런 부분들은 앞으로 보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법 개정때 막지못한 책임이 있다면서도 부자감세와 서민증세탓으로 돌렸습니다.

<녹취> 문희상(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 : "정부가 봉급생활자들의 지갑을 털어서 재벌 감세로 부족해진 세수를 메꾸겠다고 한 결과입니다."

야당은 세액 공제율을 상향조정하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정치권이 제도 보완의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하는 만큼,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세법 개정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연말정산 들끓는 여론에 ‘화들짝’…세제 다시 바뀌나?
    • 입력 2015-01-19 21:04:08
    • 수정2015-01-19 22:04:22
    뉴스 9
<앵커 멘트>

여론이 들끓자 정부와 여당은 세법을 검토해 고칠 점이 있으면 보완하겠다고 했습니다.

야당은 전형적인 서민증세라며 다음 달 세법 개정안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흥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연말정산 논란을 진화하는데 주력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많이 걷고 많이 환급받던 제도를 적게 걷고 적게 환급받는 방식'으로 2년전 세법을 바꾼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소득공제를 세액 공제로 전환한것도 고소득자의 부담을 늘리기 위해서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나성린(새누리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 "소득 계층별 (환급액) 축소 정도를 좀 더 면밀히 분석해서 문제가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월 징수액 조정이나 세금 분할납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녹취> 최경환(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고쳐야 될 점이 있으면 그런 부분들은 앞으로 보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세법 개정때 막지못한 책임이 있다면서도 부자감세와 서민증세탓으로 돌렸습니다.

<녹취> 문희상(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 : "정부가 봉급생활자들의 지갑을 털어서 재벌 감세로 부족해진 세수를 메꾸겠다고 한 결과입니다."

야당은 세액 공제율을 상향조정하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정치권이 제도 보완의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하는 만큼,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세법 개정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