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채업자 억대 뒷돈 혐의’ 현직 판사 긴급 체포
입력 2015.01.19 (21:30) 수정 2015.01.19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직 판사가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체포되는 초유의 일이 일어났습니다.

검찰 수사와 각종 재판 등에 연루돼 있던 사채업자로부터 수억 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입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2년 검사로 임관했다 2008년 법원으로 전직한 최 모 판사는 전직 직후 먼 친척인 사채업자 최 모 씨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수억 원의 뒷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 판사는 제3의 인물로부터 전세자금을 빌렸다가 갚았다고 주장했지만, 검찰 계좌 추적 결과 최 씨 돈으로 확인된 겁니다.

최 판사는 검사 시절 마약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던 최 씨를 지인 소개로 알게 됐으며, 판사로 전직한 뒤부터 사건 처리에 도움을 주는 대가로 돈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사채업자 최 씨 전 내연녀(제보자) : "제가 주는 것도 보고 제가 건네 줬고 저하고 뭔 원수지간이라고 제가 왜 그 사람을 콕 찝겠어요."

검찰은 그제 최 판사를 첫 소환조사한 데 이어 어제 다시 불러 혐의를 확인한 뒤 곧바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현직 판사가 알선 수재 혐의로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최 판사가 심리적으로 극히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자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곧 최 판사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하고, 역시 최 씨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검찰 수사관 3명의 처벌 여부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현직 판사가 체포된 데 대해 대법원은 국민들에게 깊이 사과드리며, 최 판사가 사표를 제출했지만 강력하고 엄정한 조치를 위해 수리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사채업자 억대 뒷돈 혐의’ 현직 판사 긴급 체포
    • 입력 2015-01-19 21:32:22
    • 수정2015-01-19 22:06:30
    뉴스 9
<앵커 멘트>

현직 판사가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체포되는 초유의 일이 일어났습니다.

검찰 수사와 각종 재판 등에 연루돼 있던 사채업자로부터 수억 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입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2년 검사로 임관했다 2008년 법원으로 전직한 최 모 판사는 전직 직후 먼 친척인 사채업자 최 모 씨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수억 원의 뒷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 판사는 제3의 인물로부터 전세자금을 빌렸다가 갚았다고 주장했지만, 검찰 계좌 추적 결과 최 씨 돈으로 확인된 겁니다.

최 판사는 검사 시절 마약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던 최 씨를 지인 소개로 알게 됐으며, 판사로 전직한 뒤부터 사건 처리에 도움을 주는 대가로 돈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사채업자 최 씨 전 내연녀(제보자) : "제가 주는 것도 보고 제가 건네 줬고 저하고 뭔 원수지간이라고 제가 왜 그 사람을 콕 찝겠어요."

검찰은 그제 최 판사를 첫 소환조사한 데 이어 어제 다시 불러 혐의를 확인한 뒤 곧바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현직 판사가 알선 수재 혐의로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최 판사가 심리적으로 극히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자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곧 최 판사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하고, 역시 최 씨로부터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검찰 수사관 3명의 처벌 여부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현직 판사가 체포된 데 대해 대법원은 국민들에게 깊이 사과드리며, 최 판사가 사표를 제출했지만 강력하고 엄정한 조치를 위해 수리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