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위’ 인삼공사, ‘선두’ SK 잡고 7연패 탈출
입력 2015.01.19 (21:55) 수정 2015.01.19 (22: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8위 인삼공사가 6연승으로 승승장구하던 선두 팀 SK를 꺾고 7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리포트>

인삼공사는 잠실 원정 경기에서 17득점에 9리바운드를 올린 오세근의 활약으로 선두 SK를 69대 58로 이겼습니다.

8위팀에 진 SK는 2위 모비스에 반 경기 차로 쫓기게 됐습니다.

K리그, ‘25인 로스터 제도’ 도입 안 한다

프로축구연맹이 1차 이사회를 열고, 올해부터 각 팀별로 등록 선수 숫자를 25명으로 제한하려고 했던 25인 로스터 제도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축구연맹은 또 상무 소속의 선수가 원소속팀과의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 ‘8위’ 인삼공사, ‘선두’ SK 잡고 7연패 탈출
    • 입력 2015-01-19 22:02:48
    • 수정2015-01-19 22:51:20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8위 인삼공사가 6연승으로 승승장구하던 선두 팀 SK를 꺾고 7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리포트>

인삼공사는 잠실 원정 경기에서 17득점에 9리바운드를 올린 오세근의 활약으로 선두 SK를 69대 58로 이겼습니다.

8위팀에 진 SK는 2위 모비스에 반 경기 차로 쫓기게 됐습니다.

K리그, ‘25인 로스터 제도’ 도입 안 한다

프로축구연맹이 1차 이사회를 열고, 올해부터 각 팀별로 등록 선수 숫자를 25명으로 제한하려고 했던 25인 로스터 제도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축구연맹은 또 상무 소속의 선수가 원소속팀과의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