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흡연 30년…‘폐’는 어떤 모습?
입력 2015.01.19 (23:25) 수정 2015.01.19 (23:5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흡연자들이 자신의 폐 모습을 직접 본다면 어떨까요?

KBS가 방송 사상 처음으로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폐 내시경을 직 접, 비교 분석해 봤는데요.

흡연 15년, 흡연 30년..

비흡연자와 비교할 때, 폐의 모습이 확연히 차이가 났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명이 달린 고화질 내시경 카메라가 갈비뼈 사이로 들어갑니다.

흉강경으로 불리는데 폐 전체를 관찰할 수 있습니다.

폐암 수술을 300차례나 집도한 전문의는 폐의 색깔만 보고도 흡연 기간을 알아맞춥니다.

<인터뷰> 조석기(흉부외과 전문의) : "굉장히 시커멓고 주변에 유착이 많고 딱 보면 담배를 오래 피웠구나, 담배를 전혀 안 피웠는데...그런 정도는 구별할 수 있습니다."

KBS 취재진은 흉강경으로 촬영한 비흡연자와 흡연 15년 차, 흡연 30년 차 세 사람의 살아있는 폐 동영상을 확보해 분석했습니다.

먼저, 비흡연자 폐는 연분홍 빛깔이 선명하고 생기가 돕니다.

숨을 쉬면 폐가 탄탄하게 부풀어 올라 뭉툭한 수술 기구로 속을 이리저리 살필 수 있습니다.

옅은 검은색 앙금은 대기오염 물질과 미세 먼지 때문입니다.

담배를 하루 한 갑씩 15년 동안 피워온 사람의 폡니다.

검은색 반점이 여기저기 박혀있습니다.

변색 부위는 폐로 흡입된 담배 연기가 표면에서 침착된 것인데 타르를 비롯한 발암물질입니다.

30년간 담배를 물고 살아온 남성의 폐는 상태가 더 심합니다.

폐 전체가 검정 잉크를 부어놓은 것처럼 온통 새까맣습니다.

겉도 오염됐지만 담배 연기를 직접 흡수한 폐 내부 조직은 이미 발암물질로 꽉 찬 상태입니다.

자각 증상은 없었지만 검진 결과 폐암이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이기헌(분당서울대병원 금연 클리닉 교수) : "담배 속에 있는 타르, 중금속, 유기용제, 발암물질들이 차곡차곡 폐포(공기주머니)에 쌓이게 됩니다. 흡연이 폐암을 25배 더 발생시킵니다."

흡연으로 한번 손상되면 폐는 원상 복귀가 어렵습니다.

금연만이 폐를 건강하게 지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흡연 30년…‘폐’는 어떤 모습?
    • 입력 2015-01-19 23:26:24
    • 수정2015-01-19 23:58:24
    뉴스라인
<앵커 멘트>

흡연자들이 자신의 폐 모습을 직접 본다면 어떨까요?

KBS가 방송 사상 처음으로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폐 내시경을 직 접, 비교 분석해 봤는데요.

흡연 15년, 흡연 30년..

비흡연자와 비교할 때, 폐의 모습이 확연히 차이가 났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명이 달린 고화질 내시경 카메라가 갈비뼈 사이로 들어갑니다.

흉강경으로 불리는데 폐 전체를 관찰할 수 있습니다.

폐암 수술을 300차례나 집도한 전문의는 폐의 색깔만 보고도 흡연 기간을 알아맞춥니다.

<인터뷰> 조석기(흉부외과 전문의) : "굉장히 시커멓고 주변에 유착이 많고 딱 보면 담배를 오래 피웠구나, 담배를 전혀 안 피웠는데...그런 정도는 구별할 수 있습니다."

KBS 취재진은 흉강경으로 촬영한 비흡연자와 흡연 15년 차, 흡연 30년 차 세 사람의 살아있는 폐 동영상을 확보해 분석했습니다.

먼저, 비흡연자 폐는 연분홍 빛깔이 선명하고 생기가 돕니다.

숨을 쉬면 폐가 탄탄하게 부풀어 올라 뭉툭한 수술 기구로 속을 이리저리 살필 수 있습니다.

옅은 검은색 앙금은 대기오염 물질과 미세 먼지 때문입니다.

담배를 하루 한 갑씩 15년 동안 피워온 사람의 폡니다.

검은색 반점이 여기저기 박혀있습니다.

변색 부위는 폐로 흡입된 담배 연기가 표면에서 침착된 것인데 타르를 비롯한 발암물질입니다.

30년간 담배를 물고 살아온 남성의 폐는 상태가 더 심합니다.

폐 전체가 검정 잉크를 부어놓은 것처럼 온통 새까맣습니다.

겉도 오염됐지만 담배 연기를 직접 흡수한 폐 내부 조직은 이미 발암물질로 꽉 찬 상태입니다.

자각 증상은 없었지만 검진 결과 폐암이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이기헌(분당서울대병원 금연 클리닉 교수) : "담배 속에 있는 타르, 중금속, 유기용제, 발암물질들이 차곡차곡 폐포(공기주머니)에 쌓이게 됩니다. 흡연이 폐암을 25배 더 발생시킵니다."

흡연으로 한번 손상되면 폐는 원상 복귀가 어렵습니다.

금연만이 폐를 건강하게 지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