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5월 류제국 합류까지 ‘버티기 총력’
입력 2015.01.20 (08:48) 수정 2015.01.20 (11:19) 연합뉴스
지난해까지 2년 연속 가을 잔치에 출전한 '유광점퍼'의 팀 LG 트윈스의 올해 시즌 초반 목표는 '4∼5월' 잘 버티기다.

지난해 11월 수술을 받은 류제국이 팀에 합류하는 5월까지 하위권으로 밀리지 않고 잘 버틴다면 충분히 해볼만 하다는 게 양상문 감독의 전망이다.

같은 시기 엉덩이 근육 물혹을 제거한 우규민은 정규리그 개막 즈음 선수단에 가세한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훈련장인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전지훈련을 시작한 LG는 류제국과 입대한 신정락의 빈자리를 메울 후보를 찾는 데 스프링캠프의 1차 목표를 뒀다.

지난해 시즌 초반 갑작스럽게 팀을 떠난 김기태 전 감독(현 KIA 감독)의 뒤를 이어 흔들리던 '쌍둥이 호'를 이끌고 마침내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감동을 선사한 양 감독은 19일(현지시간) "헨리 소사, 루카스 하렐, 우규민 등 선발 3명으로 시즌을 맞이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3년 12승, 지난해 9승을 거둔 류제국에 대한 의존도가 커 고민이 크지만, 오히려 그의 공백을 메울 젊은 투수들의 경쟁심을 살리는 데에는 좋은 효과가 있다"며 무한경쟁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후보를 점찍겠다고 덧붙였다.

투수 출신으로 오랜 기간 투수 코치로서 역량을 발휘한 양 감독은 선발의 축을 이룰 소사와 하렐 두 외국인 투수의 기량이 기대 이상으로 좋다고 평가했다.

양 감독은 "작년 초반 LG 선발진을 보면, 류제국, 임지섭, 코리 리오단, 김선우 등이었다"며 "기량으로 따진다면 숫자는 많았으나 기량이 떨어진 자원 탓에 3명의 선발로 시즌을 개막한 작년과 올해가 사실상 비슷하다"고 진단했다.

4∼5선발 자원은 현재 임지섭, 장진용, 신동훈, 김광삼, 임정우 등으로 압축됐다.

이들이 1∼3선발 투수에 버금가는 기량을 보여준다면 LG는 강점인 불펜을 살려 시즌 초반 상위권에서 경쟁할 수 있으나, 4∼5선발의 기량이 현격히 떨어지면 불펜 과부하 위험도 안고 있다.

현재윤의 은퇴로 생긴 포수 문제도 스프링캠프 기간 해결해야 할 과제다.

현재 LG는 지난해 알토란 같은 공격력을 보인 최경철이 '안방마님'으로 낙점을 받았고, 유강남, 조윤준, 김재성 중에서 최경철을 뒷받침할 백업 요원 물색에 공을 들이고 있다.
  • LG, 5월 류제국 합류까지 ‘버티기 총력’
    • 입력 2015-01-20 08:48:30
    • 수정2015-01-20 11:19:45
    연합뉴스
지난해까지 2년 연속 가을 잔치에 출전한 '유광점퍼'의 팀 LG 트윈스의 올해 시즌 초반 목표는 '4∼5월' 잘 버티기다.

지난해 11월 수술을 받은 류제국이 팀에 합류하는 5월까지 하위권으로 밀리지 않고 잘 버틴다면 충분히 해볼만 하다는 게 양상문 감독의 전망이다.

같은 시기 엉덩이 근육 물혹을 제거한 우규민은 정규리그 개막 즈음 선수단에 가세한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훈련장인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전지훈련을 시작한 LG는 류제국과 입대한 신정락의 빈자리를 메울 후보를 찾는 데 스프링캠프의 1차 목표를 뒀다.

지난해 시즌 초반 갑작스럽게 팀을 떠난 김기태 전 감독(현 KIA 감독)의 뒤를 이어 흔들리던 '쌍둥이 호'를 이끌고 마침내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감동을 선사한 양 감독은 19일(현지시간) "헨리 소사, 루카스 하렐, 우규민 등 선발 3명으로 시즌을 맞이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3년 12승, 지난해 9승을 거둔 류제국에 대한 의존도가 커 고민이 크지만, 오히려 그의 공백을 메울 젊은 투수들의 경쟁심을 살리는 데에는 좋은 효과가 있다"며 무한경쟁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후보를 점찍겠다고 덧붙였다.

투수 출신으로 오랜 기간 투수 코치로서 역량을 발휘한 양 감독은 선발의 축을 이룰 소사와 하렐 두 외국인 투수의 기량이 기대 이상으로 좋다고 평가했다.

양 감독은 "작년 초반 LG 선발진을 보면, 류제국, 임지섭, 코리 리오단, 김선우 등이었다"며 "기량으로 따진다면 숫자는 많았으나 기량이 떨어진 자원 탓에 3명의 선발로 시즌을 개막한 작년과 올해가 사실상 비슷하다"고 진단했다.

4∼5선발 자원은 현재 임지섭, 장진용, 신동훈, 김광삼, 임정우 등으로 압축됐다.

이들이 1∼3선발 투수에 버금가는 기량을 보여준다면 LG는 강점인 불펜을 살려 시즌 초반 상위권에서 경쟁할 수 있으나, 4∼5선발의 기량이 현격히 떨어지면 불펜 과부하 위험도 안고 있다.

현재윤의 은퇴로 생긴 포수 문제도 스프링캠프 기간 해결해야 할 과제다.

현재 LG는 지난해 알토란 같은 공격력을 보인 최경철이 '안방마님'으로 낙점을 받았고, 유강남, 조윤준, 김재성 중에서 최경철을 뒷받침할 백업 요원 물색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