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균 수명 긴 여성 노후 준비 더 철저해야”
입력 2015.01.20 (08:49) 수정 2015.01.20 (16:42) 사회
여성은 나이 들어 배우자를 잃고서도 평균 10년은 더 살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노후준비를 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습니다.

국민연금공단 노후설계 전문강사인 이중일 과장은 계간지 '국민연금' 기고문에서 전 세계의 100세 이상 인구가 45만 명에 달할 정도로 많아지고 있는데, 이런 100세 장수의 위험은 남자보다 평균수명이 긴 여자가 더 크다며 이같이 조언했습니다.

특히 여성은 배우자를 잃고서도 평균 10년은 더 살지만 노후준비 비율은 남자가 73.5%로 높지만 여자는 50.3%에 그칠 정도로 취약하다며 여성들도 국민연금에 가입하는 등 최소한의 노후준비를 반드시 해두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평균 수명 긴 여성 노후 준비 더 철저해야”
    • 입력 2015-01-20 08:49:06
    • 수정2015-01-20 16:42:08
    사회
여성은 나이 들어 배우자를 잃고서도 평균 10년은 더 살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노후준비를 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습니다.

국민연금공단 노후설계 전문강사인 이중일 과장은 계간지 '국민연금' 기고문에서 전 세계의 100세 이상 인구가 45만 명에 달할 정도로 많아지고 있는데, 이런 100세 장수의 위험은 남자보다 평균수명이 긴 여자가 더 크다며 이같이 조언했습니다.

특히 여성은 배우자를 잃고서도 평균 10년은 더 살지만 노후준비 비율은 남자가 73.5%로 높지만 여자는 50.3%에 그칠 정도로 취약하다며 여성들도 국민연금에 가입하는 등 최소한의 노후준비를 반드시 해두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