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소 뒤 생활 막막”…구치소 40대 재소자 목매 숨져
입력 2015.01.20 (09:44) 수정 2015.01.20 (16:42) 사회
부산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40대 재소자가 스스로 목을 매 숨졌습니다.

부산구치소측은 지난 18일 저녁,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46살 김 모 씨가 2미터 높이의 창틀에 자신의 속옷을 이용해 목을 맨 것을, 교도관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오늘 새벽 끝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상해 등의 혐의로 지난해 9월 수감됐다 오는 3월 출소할 예정이었으며, '출소 뒤의 생활이 막막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출소 뒤 생활 막막”…구치소 40대 재소자 목매 숨져
    • 입력 2015-01-20 09:44:32
    • 수정2015-01-20 16:42:08
    사회
부산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40대 재소자가 스스로 목을 매 숨졌습니다.

부산구치소측은 지난 18일 저녁,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46살 김 모 씨가 2미터 높이의 창틀에 자신의 속옷을 이용해 목을 맨 것을, 교도관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오늘 새벽 끝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상해 등의 혐의로 지난해 9월 수감됐다 오는 3월 출소할 예정이었으며, '출소 뒤의 생활이 막막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