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S, 아시안컵 축구경기 시청한 13명 공개 총살
입력 2015.01.20 (17:57) 수정 2015.01.20 (18:23) 국제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IS가 아시안컵 축구 대회 경기를 시청한 10대들을 집단 총살했다고 외신들이 현지 활동가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IS 반대 단체인 '조용히 학살되는 락까'는 IS 대원들이 지난주 이라크 북부 모술의 한 광장에서 축구 팬인 10대 청소년 13명을 기관총으로 공개 사살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청소년은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조별리그 이라크와 요르단의 경기를 TV로 시청했다가 IS 대원에게 붙잡혔습니다.

IS 대원은 이들을 총살하기 전 확성기로 이들의 혐의 내용을 읽었다고 IS 반대 단체 측은 전했습니다.

이 단체의 한 활동가는 "시신이 현장에 그대로 방치됐고 부모들은 테러 단체에 살해되는 것이 두려워 숨진 자식들을 데려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IS는 소속 대원과 일시적 강제 결혼을 거부한 여성 2명에게 돌을 던져 이들을 숨지게 했다고 인터넷 매체 '배스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앞서 IS는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남성 2명을 모술의 한 고층 빌딩에서 떨어뜨리는 등 이슬람이 금지하는 동성애와 간통 혐의자를 가혹하게 처벌하는 장면을 최근 잇따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 IS, 아시안컵 축구경기 시청한 13명 공개 총살
    • 입력 2015-01-20 17:57:28
    • 수정2015-01-20 18:23:06
    국제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IS가 아시안컵 축구 대회 경기를 시청한 10대들을 집단 총살했다고 외신들이 현지 활동가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IS 반대 단체인 '조용히 학살되는 락까'는 IS 대원들이 지난주 이라크 북부 모술의 한 광장에서 축구 팬인 10대 청소년 13명을 기관총으로 공개 사살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청소년은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조별리그 이라크와 요르단의 경기를 TV로 시청했다가 IS 대원에게 붙잡혔습니다.

IS 대원은 이들을 총살하기 전 확성기로 이들의 혐의 내용을 읽었다고 IS 반대 단체 측은 전했습니다.

이 단체의 한 활동가는 "시신이 현장에 그대로 방치됐고 부모들은 테러 단체에 살해되는 것이 두려워 숨진 자식들을 데려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IS는 소속 대원과 일시적 강제 결혼을 거부한 여성 2명에게 돌을 던져 이들을 숨지게 했다고 인터넷 매체 '배스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앞서 IS는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남성 2명을 모술의 한 고층 빌딩에서 떨어뜨리는 등 이슬람이 금지하는 동성애와 간통 혐의자를 가혹하게 처벌하는 장면을 최근 잇따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