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구 스타’ 호날두, 애인 이리나 샤크와 결별
입력 2015.01.20 (21:10) 연합뉴스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 수상자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0·포르투갈)가 애인 이리나 샤크(29·러시아)와 헤어졌다.

AP통신은 20일 "5년간 교제한 이리나와의 관계를 끝냈다"며 "서로 이 시점에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좋겠다고 생각했다"는 호날두의 말을 전했다. 샤크는 러시아 출신 모델이다.

호날두는 AP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리나와의 관계, 내 사생활에 대한 주위의 억측을 끝내고자 이 사실을 밝히기로 했다"며 "이리나가 앞으로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호날두와 샤크는 이달 중순에 열린 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 동행하지 않아 결별설이 불거졌다.

호날두는 네 살 난 아들이 있지만 아들의 친모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 ‘축구 스타’ 호날두, 애인 이리나 샤크와 결별
    • 입력 2015-01-20 21:10:17
    연합뉴스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 수상자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0·포르투갈)가 애인 이리나 샤크(29·러시아)와 헤어졌다.

AP통신은 20일 "5년간 교제한 이리나와의 관계를 끝냈다"며 "서로 이 시점에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좋겠다고 생각했다"는 호날두의 말을 전했다. 샤크는 러시아 출신 모델이다.

호날두는 AP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리나와의 관계, 내 사생활에 대한 주위의 억측을 끝내고자 이 사실을 밝히기로 했다"며 "이리나가 앞으로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호날두와 샤크는 이달 중순에 열린 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 동행하지 않아 결별설이 불거졌다.

호날두는 네 살 난 아들이 있지만 아들의 친모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