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어린이집 폭행 파문
“울음 안 그친다” 22개월 원생 입에 물티슈 물려
입력 2015.01.20 (21:09) 수정 2015.01.20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어린이집 폭행사건이 불거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이번엔 울산에서 한 어린이집 원장이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며 22개월 된 아이 입에 물티슈와 수건을 집어넣은 혐의로 긴급체포됐습니다.

주아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유아 원생들 학대 혐의로 소규모 어린이집 원장인 42살 김 모 씨가 긴급체포됐습니다.

어린이집 관계자로부터 첩보를 입수한 경찰의 조사 결과, 원장은 22개월 남아의 입에 강제로 물티슈와 수건 등을 집어넣어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주 울고 또 잘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입을 막은 겁니다.

<인터뷰> 윤지중(대장/울산경찰청 성폭력수사대) : "어린이집이 상당히 좀 추웠습니다. 애들이 칭얼대니깐, 귀찮으니까 그렇게 한 것 같습니다."

이런 학대는 여러 번이나 되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지만 원장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어린이집 관계자 : "저는 모르겠습니다. 자꾸 묻지 마세요."

경찰은 원장이 10개월 된 쌍둥이를 간이 침대에 뉘여 레깅스로 묶어 학대한 혐의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교사로 일하는 원장의 여동생도 원생들을 어두운 방에 세워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 김 씨에 대해 아동학대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피해 아동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해나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 “울음 안 그친다” 22개월 원생 입에 물티슈 물려
    • 입력 2015-01-20 21:10:29
    • 수정2015-01-20 22:34:50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어린이집 폭행사건이 불거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이번엔 울산에서 한 어린이집 원장이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며 22개월 된 아이 입에 물티슈와 수건을 집어넣은 혐의로 긴급체포됐습니다.

주아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유아 원생들 학대 혐의로 소규모 어린이집 원장인 42살 김 모 씨가 긴급체포됐습니다.

어린이집 관계자로부터 첩보를 입수한 경찰의 조사 결과, 원장은 22개월 남아의 입에 강제로 물티슈와 수건 등을 집어넣어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주 울고 또 잘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입을 막은 겁니다.

<인터뷰> 윤지중(대장/울산경찰청 성폭력수사대) : "어린이집이 상당히 좀 추웠습니다. 애들이 칭얼대니깐, 귀찮으니까 그렇게 한 것 같습니다."

이런 학대는 여러 번이나 되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지만 원장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어린이집 관계자 : "저는 모르겠습니다. 자꾸 묻지 마세요."

경찰은 원장이 10개월 된 쌍둥이를 간이 침대에 뉘여 레깅스로 묶어 학대한 혐의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교사로 일하는 원장의 여동생도 원생들을 어두운 방에 세워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 김 씨에 대해 아동학대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피해 아동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해나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