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도쿄에 ‘위안부 소녀상’…일 시민 주도
입력 2015.01.20 (21:34) 수정 2015.01.20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정부가 최근 나라 안팎에서 군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거듭 부정하는 행동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도쿄 한복판에 위안부 피해 여성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도쿄시내 미술관 한켠에 군 위안부 피해여성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놓여 있습니다.

관람객들은 소녀상을 한참 바라보고 옆자리 의자에 앉아보기도 합니다.

일본인들은 그동안 사실을 제대로 모른 채 살아온 것이 가슴 아프다고 말합니다.

<녹취> 에가와(관람객) :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한다는 마음으로 깊이 사죄하고 싶습니다."

이 작품은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제작자가 일본 전시를 위해 같은 크기로 만든 것입니다.

<인터뷰> 김운성('평화의 소녀상’ 제작자) : "일본사람들과 많이 대화를 하고 소녀상도 대화를 해서 서로 공감했으면 좋겠습니다."

전시회는 일본 시민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기획했습니다.

일본의 우경화와 함께 위기에 놓인 표현의 자유를 호소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오카모토(전시회 기획자) : "왜 이런 소녀상이 만들어졌는지 또 어떻게 받아들일지 일본사람들이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아베 정부가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거듭부정하는 상황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는 평범한 일본시민들이 역사의 진실을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지금 세계는] 도쿄에 ‘위안부 소녀상’…일 시민 주도
    • 입력 2015-01-20 21:35:57
    • 수정2015-01-20 22:20:25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정부가 최근 나라 안팎에서 군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거듭 부정하는 행동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도쿄 한복판에 위안부 피해 여성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도쿄시내 미술관 한켠에 군 위안부 피해여성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놓여 있습니다.

관람객들은 소녀상을 한참 바라보고 옆자리 의자에 앉아보기도 합니다.

일본인들은 그동안 사실을 제대로 모른 채 살아온 것이 가슴 아프다고 말합니다.

<녹취> 에가와(관람객) :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한다는 마음으로 깊이 사죄하고 싶습니다."

이 작품은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제작자가 일본 전시를 위해 같은 크기로 만든 것입니다.

<인터뷰> 김운성('평화의 소녀상’ 제작자) : "일본사람들과 많이 대화를 하고 소녀상도 대화를 해서 서로 공감했으면 좋겠습니다."

전시회는 일본 시민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기획했습니다.

일본의 우경화와 함께 위기에 놓인 표현의 자유를 호소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오카모토(전시회 기획자) : "왜 이런 소녀상이 만들어졌는지 또 어떻게 받아들일지 일본사람들이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아베 정부가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거듭부정하는 상황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는 평범한 일본시민들이 역사의 진실을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