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40억 대 전투기 정비 대금 사기 공범 2명 구속
입력 2015.01.22 (00:51) 수정 2015.01.22 (17:56) 사회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은 가짜 서류로 전투기 정비대금을 빼돌린 혐의로 항공기 부품 수입업체 전 간부 오 모씨와 천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김승주 영장전담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구속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전직 대령 출신인 오 씨 등은 회사 대표 박 모씨, 추 모 전 이사와 함께 2006년 말부터 5년 동안 공군 전투기 부품을 정비하거나 교체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240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와 최 씨는 이미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태입니다.

합수단은 오 씨 등이 현역 시절 친분을 쌓은 군 관계자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 240억 대 전투기 정비 대금 사기 공범 2명 구속
    • 입력 2015-01-22 00:51:10
    • 수정2015-01-22 17:56:21
    사회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은 가짜 서류로 전투기 정비대금을 빼돌린 혐의로 항공기 부품 수입업체 전 간부 오 모씨와 천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김승주 영장전담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구속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전직 대령 출신인 오 씨 등은 회사 대표 박 모씨, 추 모 전 이사와 함께 2006년 말부터 5년 동안 공군 전투기 부품을 정비하거나 교체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240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와 최 씨는 이미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태입니다.

합수단은 오 씨 등이 현역 시절 친분을 쌓은 군 관계자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