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영웅’ 여성 2명에 미 공익재단서 추모 메달
입력 2015.01.22 (01:20) 수정 2015.01.22 (18:52) 국제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과 승객들을 구하다 숨진 고 최혜정 단원고 교사와 세월호 승무원 박지영 씨가 미국의 한 민간 공익재단으로부터 추모 메달을 받게 됐습니다.

펜실베이나 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포 채플린스 메모리얼 재단은 남다른 희생 정신을 보여준 두 사람에게 재단에서 주는 상 가운데 최고 등급인 골드 메달을 수여하길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재단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침몰하는 전함에 타고 있다 승선자들을 구하고 숨진 군목 4명을 기리기 위해 설립된 민간 공익재단으로 한국인에게 상을 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세월호 영웅’ 여성 2명에 미 공익재단서 추모 메달
    • 입력 2015-01-22 01:20:41
    • 수정2015-01-22 18:52:43
    국제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과 승객들을 구하다 숨진 고 최혜정 단원고 교사와 세월호 승무원 박지영 씨가 미국의 한 민간 공익재단으로부터 추모 메달을 받게 됐습니다.

펜실베이나 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포 채플린스 메모리얼 재단은 남다른 희생 정신을 보여준 두 사람에게 재단에서 주는 상 가운데 최고 등급인 골드 메달을 수여하길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재단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침몰하는 전함에 타고 있다 승선자들을 구하고 숨진 군목 4명을 기리기 위해 설립된 민간 공익재단으로 한국인에게 상을 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