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WHO “에볼라,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유지”
입력 2015.01.22 (03:42) 수정 2015.01.22 (07:38) 국제
세계보건기구, WHO는 서부 아프리카 3개국에서 에볼라 신규 감염자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 사태라고 보고 방역 대책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WHO는 제 4차 에볼라 긴급대책위원회에서 지난해 8월 선포된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사태의 유효성 여부를 논의한 결과, 만장일치로 비상사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서아프리카 3개국에 에볼라 발병 중단이 확인될 때까지 출국 검사를 계속 유지하고 강화하라고 권고했습니다.

WHO는 한편 현재 40개가 넘는 국가들에서 여행객들을 상대로 입국금지 등 과도한 임시 조치를 하고 있다며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조치들은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 WHO “에볼라,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유지”
    • 입력 2015-01-22 03:42:49
    • 수정2015-01-22 07:38:54
    국제
세계보건기구, WHO는 서부 아프리카 3개국에서 에볼라 신규 감염자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 사태라고 보고 방역 대책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WHO는 제 4차 에볼라 긴급대책위원회에서 지난해 8월 선포된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사태의 유효성 여부를 논의한 결과, 만장일치로 비상사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서아프리카 3개국에 에볼라 발병 중단이 확인될 때까지 출국 검사를 계속 유지하고 강화하라고 권고했습니다.

WHO는 한편 현재 40개가 넘는 국가들에서 여행객들을 상대로 입국금지 등 과도한 임시 조치를 하고 있다며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조치들은 철회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