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0년 한국 TV 2대 중 1대 인터넷 연결…세계 1위
입력 2015.01.22 (07:16) 수정 2015.01.22 (18:58) 연합뉴스
5년 뒤에는 한국의 TV 2대 중 1대는 인터넷 연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미국이나 영국 등 보다 높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22일 시장조사업체 디지털TV 리서치에 따르면 인터넷 연결 가능한 TV 세트는 2010년 1억300만대에서 지난해 3억3천900만대로 늘어난 뒤 2020년 9억6천5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서 TV 세트는 스마트 TV 외에 페이TV 셋톱박스, 플레이스테이션과 같은 게임 콘솔, 블루레이 플레이어, 스트리밍 박스 등 TV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모든 하드웨어 디바이스를 뜻한다.

TV 자체가 인터넷에 연결되는 스마트 TV가 아니더라도 게임 콘솔이나 셋톱박스를 통해 유튜브 접속이나 인터넷 검색 등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2010년 4.2%에 불과하던 인터넷 연결 TV의 비중은 지난해 12.1%에 이어 2020년 30.4%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전체 TV 중 인터넷 연결 TV의 비중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한국이 2020년 52.7%로 가장 높고, 영국(50.6%), 일본(48.6%), 미국(47%) 등이 뒤를 이을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부터 2020년 사이 모두 6억9천800만개의 TV 세트가 추가로 인터넷 연결이 가능해지며 이중 중국이 1억6천만대, 미국이 9천200만대, 인도가 7천500만대를 차지할 것으로 집계됐다.

인터넷에 연결되는 TV 세트를 디바이스 별로 살펴보면 2010년의 경우 게임 콘솔이 5천300만대로 스마트 TV(3천300만대), 블루레이 플레이어(1천300만대) 보다 많았다.

그러나 스마트 TV의 본격적인 보급으로 지난해의 경우 스마트 TV(1억2천400만대)가 게임 콘솔(1억600만대)을 뛰어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스마트 TV는 2020년 3억4천600만대로 전체 인터넷 연결 TV 세트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 2020년 한국 TV 2대 중 1대 인터넷 연결…세계 1위
    • 입력 2015-01-22 07:16:30
    • 수정2015-01-22 18:58:26
    연합뉴스
5년 뒤에는 한국의 TV 2대 중 1대는 인터넷 연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미국이나 영국 등 보다 높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22일 시장조사업체 디지털TV 리서치에 따르면 인터넷 연결 가능한 TV 세트는 2010년 1억300만대에서 지난해 3억3천900만대로 늘어난 뒤 2020년 9억6천5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서 TV 세트는 스마트 TV 외에 페이TV 셋톱박스, 플레이스테이션과 같은 게임 콘솔, 블루레이 플레이어, 스트리밍 박스 등 TV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모든 하드웨어 디바이스를 뜻한다.

TV 자체가 인터넷에 연결되는 스마트 TV가 아니더라도 게임 콘솔이나 셋톱박스를 통해 유튜브 접속이나 인터넷 검색 등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2010년 4.2%에 불과하던 인터넷 연결 TV의 비중은 지난해 12.1%에 이어 2020년 30.4%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전체 TV 중 인터넷 연결 TV의 비중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한국이 2020년 52.7%로 가장 높고, 영국(50.6%), 일본(48.6%), 미국(47%) 등이 뒤를 이을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부터 2020년 사이 모두 6억9천800만개의 TV 세트가 추가로 인터넷 연결이 가능해지며 이중 중국이 1억6천만대, 미국이 9천200만대, 인도가 7천500만대를 차지할 것으로 집계됐다.

인터넷에 연결되는 TV 세트를 디바이스 별로 살펴보면 2010년의 경우 게임 콘솔이 5천300만대로 스마트 TV(3천300만대), 블루레이 플레이어(1천300만대) 보다 많았다.

그러나 스마트 TV의 본격적인 보급으로 지난해의 경우 스마트 TV(1억2천400만대)가 게임 콘솔(1억600만대)을 뛰어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스마트 TV는 2020년 3억4천600만대로 전체 인터넷 연결 TV 세트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