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연, 프로포폴 사건으로 광고주에 1억원 배상
입력 2015.01.22 (07:52) 수정 2015.01.22 (08:04) 방송·연예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5부는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승연 씨를 상대로 광고주 주식회사 동양이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이 씨가 1억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씨가 계약 기간에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실제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확인돼 계약대로 광고 출연이 불가능해진만큼 손해배상금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동양은 지난 2012년 모델료 4억5천만원에 이 씨와 광고 계약을 맺었으나 이 씨가 이듬해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오르자 계약 준수사항을 위반했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 이승연, 프로포폴 사건으로 광고주에 1억원 배상
    • 입력 2015-01-22 07:52:41
    • 수정2015-01-22 08:04:47
    방송·연예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5부는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승연 씨를 상대로 광고주 주식회사 동양이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이 씨가 1억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씨가 계약 기간에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실제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확인돼 계약대로 광고 출연이 불가능해진만큼 손해배상금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동양은 지난 2012년 모델료 4억5천만원에 이 씨와 광고 계약을 맺었으나 이 씨가 이듬해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오르자 계약 준수사항을 위반했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