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무성 “새만금과 전북, 중국시장 개척 전진기지 돼야”
입력 2015.01.22 (10:10) 정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새만금과 전북은 14억 중국의 내수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우리 산업 서진 정책의 전진기지이자 통로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전북 전주 한국폴리텍대학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의 첨단 기업이 대거 새만금으로 건너올 수 있게 계획을 잘 짜야 한다"면서 "기존 투자 유치 양해각서가 결실을 보게 새누리당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이어 "정부 부처 간 효율적 협의와 조정을 위해 국무총리 소속 '새만금사업 추진지원단체' 설치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김무성 “새만금과 전북, 중국시장 개척 전진기지 돼야”
    • 입력 2015-01-22 10:10:28
    정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새만금과 전북은 14억 중국의 내수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우리 산업 서진 정책의 전진기지이자 통로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전북 전주 한국폴리텍대학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의 첨단 기업이 대거 새만금으로 건너올 수 있게 계획을 잘 짜야 한다"면서 "기존 투자 유치 양해각서가 결실을 보게 새누리당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이어 "정부 부처 간 효율적 협의와 조정을 위해 국무총리 소속 '새만금사업 추진지원단체' 설치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