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생 학살’ 파키스탄 교사들에 총기 소지 허용 논란
입력 2015.01.22 (10:26) 수정 2015.01.22 (18:47) 국제
지난달 반군의 학교 공격으로 140여명이 숨진 파키스탄 북서부 키베르 파크툰크와 주정부가 교사들에게 총기소지를 허용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영국 BBC는 주 정부가 교사들의 총기 소지 허용을 비롯한 일련의 학생보호 대책을 지난주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대책에는 학교 담을 높이고 담위에 철책을 고정하며 폐쇄회로 TV를 설치하는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무슈타크 가니 주정부 공보장관은 교사들의 총기소지 허용과 관련해,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5∼10분간 교사들이 스스로 사태에 대처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대책은 지난달 16일 반군 파키스탄탈레반 대원들이 사립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해 학생 134명 등 148명의 목숨을 앗아간 데 따른 것입니다.

주 정부는 대책 발표 이후 40개 학교 교사들에게 총기소지 면허증을 이미 발급했고 나머지 수백개 학교의 교사들은 면허증 발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 정부 관내 교사들이 총기소지 허용은 주정부가 반군의 학교공격 방어에 대한 책임을 교사들에게 전가하려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야권이나 언론도 정부 방침에 대한 비판에 가세하고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 ‘학생 학살’ 파키스탄 교사들에 총기 소지 허용 논란
    • 입력 2015-01-22 10:26:48
    • 수정2015-01-22 18:47:40
    국제
지난달 반군의 학교 공격으로 140여명이 숨진 파키스탄 북서부 키베르 파크툰크와 주정부가 교사들에게 총기소지를 허용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영국 BBC는 주 정부가 교사들의 총기 소지 허용을 비롯한 일련의 학생보호 대책을 지난주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대책에는 학교 담을 높이고 담위에 철책을 고정하며 폐쇄회로 TV를 설치하는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무슈타크 가니 주정부 공보장관은 교사들의 총기소지 허용과 관련해,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5∼10분간 교사들이 스스로 사태에 대처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대책은 지난달 16일 반군 파키스탄탈레반 대원들이 사립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해 학생 134명 등 148명의 목숨을 앗아간 데 따른 것입니다.

주 정부는 대책 발표 이후 40개 학교 교사들에게 총기소지 면허증을 이미 발급했고 나머지 수백개 학교의 교사들은 면허증 발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 정부 관내 교사들이 총기소지 허용은 주정부가 반군의 학교공격 방어에 대한 책임을 교사들에게 전가하려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야권이나 언론도 정부 방침에 대한 비판에 가세하고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