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청소업체 특혜 의혹’ 이재명 성남시장 소환 통보
입력 2015.01.22 (10:31) 수정 2015.01.22 (23:13) 사회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주도한 경기동부연합 인사들이 주축이 된 청소용역 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내일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시장은 관련 의혹을 보도한 서울신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고소인인 동시에, 신문측으로부터 무고 혐의로 맞고소를 당한 피고소인 신분입니다.

검찰은 이 시장을 상대로 용역업체 입찰 과정에 대한 사실 관계와 고소 경위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이 시장은 기존 일정들 때문에 이번엔 출석이 어려우며, 검찰과 날짜를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신문은 2010년 6월 지방선거 때 이재명 시장과 김미희 당시 민주노동당 후보의 야권연대 이후, 경기동부연합 핵심인사들이 설립한 '나눔환경'이 성남시 민간위탁 청소용역업체로 선정됐다는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서울신문은 당시 통합진보당 비당권파 인사의 발언을 근거로 이 같은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나눔환경'이 정부와 경기도가 인증하고 지원한 사회적 기업이고, 위탁 적격 심사에서 새누리당 시의원이 최고점을 줄 정도로 공모과정이 투명했다며, 특혜의혹을 부인했습니다.
  • 검찰, ‘청소업체 특혜 의혹’ 이재명 성남시장 소환 통보
    • 입력 2015-01-22 10:31:54
    • 수정2015-01-22 23:13:44
    사회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주도한 경기동부연합 인사들이 주축이 된 청소용역 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내일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시장은 관련 의혹을 보도한 서울신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고소인인 동시에, 신문측으로부터 무고 혐의로 맞고소를 당한 피고소인 신분입니다.

검찰은 이 시장을 상대로 용역업체 입찰 과정에 대한 사실 관계와 고소 경위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이 시장은 기존 일정들 때문에 이번엔 출석이 어려우며, 검찰과 날짜를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신문은 2010년 6월 지방선거 때 이재명 시장과 김미희 당시 민주노동당 후보의 야권연대 이후, 경기동부연합 핵심인사들이 설립한 '나눔환경'이 성남시 민간위탁 청소용역업체로 선정됐다는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서울신문은 당시 통합진보당 비당권파 인사의 발언을 근거로 이 같은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나눔환경'이 정부와 경기도가 인증하고 지원한 사회적 기업이고, 위탁 적격 심사에서 새누리당 시의원이 최고점을 줄 정도로 공모과정이 투명했다며, 특혜의혹을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