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박 대통령 사과·최경환 부총리 문책…필요하면 국조해야”
입력 2015.01.22 (10:43) 수정 2015.01.22 (15:41) 정치
새정치민주연합은 연말정산 논란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문책을 요구하고 필요하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세정책의 대혼란 사태를 가져온 최경환 경제부총리 등 관계 당국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비대위원장은 정부는 더 이상 서민증세 꼼수를 쓰지 말고 새정치연합이 일관되게 강조해온 부자감세 철회와 법인세 정상화 논의를 진지하게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백재현 정책위의장도 어제 발표된 당정 협의 대책은 미봉책이라면서, 여야정 뿐만 아니라 국민까지 참여하는 '긴급논의기구'을 구성해 소득세제 개편과 법인세 정상화 방안까지 다룰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 전 원내대표는 이번 연말정산 사태는 정부가 증세 안하는 것 처럼 국민을 속이려다가 국민에 들킨 것이라면서 박 대통령과 최경환 부총리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회 기재위 야당 간사인 윤호중 의원은 정부가 국민과 국회에게 거짓말을 한 데 대해 사과하고 그 거짓말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명확히 밝히는 게 중요하다면서 기재위 차원의 청문회가 필요하고 더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야 “박 대통령 사과·최경환 부총리 문책…필요하면 국조해야”
    • 입력 2015-01-22 10:43:08
    • 수정2015-01-22 15:41:43
    정치
새정치민주연합은 연말정산 논란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문책을 요구하고 필요하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세정책의 대혼란 사태를 가져온 최경환 경제부총리 등 관계 당국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비대위원장은 정부는 더 이상 서민증세 꼼수를 쓰지 말고 새정치연합이 일관되게 강조해온 부자감세 철회와 법인세 정상화 논의를 진지하게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백재현 정책위의장도 어제 발표된 당정 협의 대책은 미봉책이라면서, 여야정 뿐만 아니라 국민까지 참여하는 '긴급논의기구'을 구성해 소득세제 개편과 법인세 정상화 방안까지 다룰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 전 원내대표는 이번 연말정산 사태는 정부가 증세 안하는 것 처럼 국민을 속이려다가 국민에 들킨 것이라면서 박 대통령과 최경환 부총리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회 기재위 야당 간사인 윤호중 의원은 정부가 국민과 국회에게 거짓말을 한 데 대해 사과하고 그 거짓말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명확히 밝히는 게 중요하다면서 기재위 차원의 청문회가 필요하고 더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