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식 딜러사 직원 가담’ 외제차 보험사기 일당 적발
입력 2015.01.22 (12:05) 수정 2015.01.22 (17:47) 사회
유명 외제차 공식 딜러사 직원에게 돈을 주고 수리비 견적서를 조작해 1억 7천만원 가량을 챙긴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사채업자 45살 조 모 씨 등은 자신이 가진 차량을 일부러 훼손하거나 사고를 낸 다음, 평소 친분이 있던 딜러사 정비상담사에게 돈을 주고 수리비 견적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모두 11차례에 걸쳐 보험회사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외제차의 부품 원가가 잘 알려져 있지 않고 평소 외제차 수리비 등이 비싸게 나오는 점을 이용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사기 혐의로 조 씨를 구속하고 외제차 공식 딜러사 정비상담사 채 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 ‘공식 딜러사 직원 가담’ 외제차 보험사기 일당 적발
    • 입력 2015-01-22 12:05:17
    • 수정2015-01-22 17:47:36
    사회
유명 외제차 공식 딜러사 직원에게 돈을 주고 수리비 견적서를 조작해 1억 7천만원 가량을 챙긴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사채업자 45살 조 모 씨 등은 자신이 가진 차량을 일부러 훼손하거나 사고를 낸 다음, 평소 친분이 있던 딜러사 정비상담사에게 돈을 주고 수리비 견적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모두 11차례에 걸쳐 보험회사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외제차의 부품 원가가 잘 알려져 있지 않고 평소 외제차 수리비 등이 비싸게 나오는 점을 이용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사기 혐의로 조 씨를 구속하고 외제차 공식 딜러사 정비상담사 채 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