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회삿돈 횡령’ 선종구 전 하이마트 회장 집행유예
입력 2015.01.22 (15:29) 수정 2015.01.22 (19:46) 사회
하이마트 매각 과정에서 회사에 수천억 원대 손해를 끼치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선종구 전 하이마트 회장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선 전 회장은 회삿돈을 횡령해 아들 유학 자금으로 쓰고 외환 거래를 신고하지 않았다"며 선 전 회장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선 전 회장이 2005년 하이마트 인수합병 과정에서 외국계 펀드의 인수자금 대출에 회사 자산을 담보로 제공해 2천4백억 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2008년 2차 하이마트 매각 과정에서 선 회장이 유진그룹의 인수를 도와주는 대가로 현금 4백억 원 등을 챙긴 혐의도 계약 상대방인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는 만큼 무죄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선 전 회장과 이면계약을 맺은 혐의로 기소된 유경선 회장에 대해서도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 ‘회삿돈 횡령’ 선종구 전 하이마트 회장 집행유예
    • 입력 2015-01-22 15:29:18
    • 수정2015-01-22 19:46:54
    사회
하이마트 매각 과정에서 회사에 수천억 원대 손해를 끼치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선종구 전 하이마트 회장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선 전 회장은 회삿돈을 횡령해 아들 유학 자금으로 쓰고 외환 거래를 신고하지 않았다"며 선 전 회장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선 전 회장이 2005년 하이마트 인수합병 과정에서 외국계 펀드의 인수자금 대출에 회사 자산을 담보로 제공해 2천4백억 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2008년 2차 하이마트 매각 과정에서 선 회장이 유진그룹의 인수를 도와주는 대가로 현금 4백억 원 등을 챙긴 혐의도 계약 상대방인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는 만큼 무죄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선 전 회장과 이면계약을 맺은 혐의로 기소된 유경선 회장에 대해서도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