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급종합병원 10곳 중 6곳 약사 정원 못 채워”
입력 2015.01.22 (16:28) 수정 2015.01.22 (17:18) 사회
상급종합병원 10곳 중 6곳이 법에서 정한 약사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 박윤옥 의원실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병원별 약사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상급종합병원 43곳 가운데 60%인 26곳의 약사 수가 정원에 못 미쳤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의료법 시행규칙은 상급종합병원이 연평균 1일 입원환자와 외래환자 원내조제 처방전을 기준으로 일정 수 이상의 역사를 병원 내에 두도록 하고 있습니다.

박 의원은 병원내 약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조제량을 감당하고 있다보니 병원에서 무자격자의 불법조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결국 국민들의 건강권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상급종합병원 10곳 중 6곳 약사 정원 못 채워”
    • 입력 2015-01-22 16:28:04
    • 수정2015-01-22 17:18:35
    사회
상급종합병원 10곳 중 6곳이 법에서 정한 약사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누리당 박윤옥 의원실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병원별 약사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상급종합병원 43곳 가운데 60%인 26곳의 약사 수가 정원에 못 미쳤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의료법 시행규칙은 상급종합병원이 연평균 1일 입원환자와 외래환자 원내조제 처방전을 기준으로 일정 수 이상의 역사를 병원 내에 두도록 하고 있습니다.

박 의원은 병원내 약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조제량을 감당하고 있다보니 병원에서 무자격자의 불법조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결국 국민들의 건강권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