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우즈베크 감독 “결승처럼 치열…결과 실망”
입력 2015.01.22 (19:47) 수정 2015.01.22 (20:29) 연합뉴스
미르잘랄 카시모프 우즈베키스탄 축구 대표팀 감독은 22일 "결승전처럼 치열한 경기였다"고 말했다.

카시모프 감독은 이날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15 호주 아시안컵 8강전에서 0-2로 패한 뒤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끝까지 싸웠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웠다"며 "우리가 골을 많이 넣을 수 있었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다.

카시모프 감독은 한국이 4강전에서 이겨 결승에 진출하기를 기원했다.

그는 "많은 우즈베크 선수들이 큰 대회에 나와서 많은 경험을 쌓은 것은 분명한 소득"이라고 대회를 결산했다.

그러면서 "우리를 응원해준 많은 우즈베크 교민들, 멜버른 시민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카시모프 감독은 심판 판정을 묻는 우즈베크 기자의 질문에는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 심판 자질이 완전히 정상급은 아닌 것 같다"며 "같은 상황임에도 우리에게는 다른 (불리한) 판정이 나왔다"고 말했다.
  • 우즈베크 감독 “결승처럼 치열…결과 실망”
    • 입력 2015-01-22 19:47:08
    • 수정2015-01-22 20:29:49
    연합뉴스
미르잘랄 카시모프 우즈베키스탄 축구 대표팀 감독은 22일 "결승전처럼 치열한 경기였다"고 말했다.

카시모프 감독은 이날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15 호주 아시안컵 8강전에서 0-2로 패한 뒤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끝까지 싸웠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웠다"며 "우리가 골을 많이 넣을 수 있었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다.

카시모프 감독은 한국이 4강전에서 이겨 결승에 진출하기를 기원했다.

그는 "많은 우즈베크 선수들이 큰 대회에 나와서 많은 경험을 쌓은 것은 분명한 소득"이라고 대회를 결산했다.

그러면서 "우리를 응원해준 많은 우즈베크 교민들, 멜버른 시민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카시모프 감독은 심판 판정을 묻는 우즈베크 기자의 질문에는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 심판 자질이 완전히 정상급은 아닌 것 같다"며 "같은 상황임에도 우리에게는 다른 (불리한) 판정이 나왔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