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노장 투혼 곽태휘 “승리 요인, 배려와 희생”
입력 2015.01.22 (20:30) 수정 2015.01.22 (20:31) 연합뉴스
2015 호주 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한국 축구의 4강 진출을 위해 우즈베키스탄의 강한 공세를 투혼으로 막아낸 백전노장 수비수 곽태휘(34·알 힐랄)가 승리의 요인으로 '배려와 희생'을 꼽았다.

곽태휘는 22일 호주 멜버른의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5 호주 아시안컵 8강전에 선발 출전해 120분 연장 혈투 동안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연장전에 터진 손흥민의 연속골과 우즈베키스탄의 막판 공세를 온몸으로 막아낸 수비진들의 고행을 앞세워 2-0으로 이기고 4강 진출의 기쁨을 맛봤다.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가벼운 부상으로 조별리그 1, 2차전에 결장한 곽태휘는 호주와의 3차전과 이날 우즈베키스탄전에 두 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하며 한국의 수비를 이끌었다.

특히 이날 교체로 나선 차두리(35·서울)에 이어 나이로는 팀내 '넘버2'인 곽태휘는 나이 어린 수비진을 이끌면서 세트피스 상황에서는 자신의 장기인 헤딩을 앞세워 공격에 가담하는 등 공수 양면에서 활약을 펼쳤다.

연장전까지 120분을 펼친 험난한 승부에서 곽태휘는 동료 수비진과 힘을 합쳐 무실점 승리를 지켜냈고, 덕분에 한국은 이번 대회 4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펼쳐냈다.

곽태휘는 경기가 끝난 뒤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되는 기쁨까지 맛봤다.

곽태휘는 "오늘은 위험한 상황이 많았지만 그럴 때마다 수비수들이 버티고, 또 버티면서 무실점할 수 있었기 때문에 공격수가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배려와 희생이 전제돼야 득점이 나올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오늘 모든 선수가 잘했다"고 밝혔다.
  • 노장 투혼 곽태휘 “승리 요인, 배려와 희생”
    • 입력 2015-01-22 20:30:21
    • 수정2015-01-22 20:31:17
    연합뉴스
2015 호주 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한국 축구의 4강 진출을 위해 우즈베키스탄의 강한 공세를 투혼으로 막아낸 백전노장 수비수 곽태휘(34·알 힐랄)가 승리의 요인으로 '배려와 희생'을 꼽았다.

곽태휘는 22일 호주 멜버른의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5 호주 아시안컵 8강전에 선발 출전해 120분 연장 혈투 동안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연장전에 터진 손흥민의 연속골과 우즈베키스탄의 막판 공세를 온몸으로 막아낸 수비진들의 고행을 앞세워 2-0으로 이기고 4강 진출의 기쁨을 맛봤다.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가벼운 부상으로 조별리그 1, 2차전에 결장한 곽태휘는 호주와의 3차전과 이날 우즈베키스탄전에 두 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하며 한국의 수비를 이끌었다.

특히 이날 교체로 나선 차두리(35·서울)에 이어 나이로는 팀내 '넘버2'인 곽태휘는 나이 어린 수비진을 이끌면서 세트피스 상황에서는 자신의 장기인 헤딩을 앞세워 공격에 가담하는 등 공수 양면에서 활약을 펼쳤다.

연장전까지 120분을 펼친 험난한 승부에서 곽태휘는 동료 수비진과 힘을 합쳐 무실점 승리를 지켜냈고, 덕분에 한국은 이번 대회 4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펼쳐냈다.

곽태휘는 경기가 끝난 뒤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되는 기쁨까지 맛봤다.

곽태휘는 "오늘은 위험한 상황이 많았지만 그럴 때마다 수비수들이 버티고, 또 버티면서 무실점할 수 있었기 때문에 공격수가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배려와 희생이 전제돼야 득점이 나올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오늘 모든 선수가 잘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