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 영화 ‘쎄시봉’ 장현성의 연기 고민, 잘생긴 진구 때문?
입력 2015.01.22 (20:42) 수정 2015.01.22 (20:43) 방송·연예
22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영화 ‘쎄시봉’(감독 김현석/ 제작 제이필름, 무브픽쳐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현석 감독과 배우 김윤석-정우(오근태 역), 김희애-한효주(민자영 역), 장현성-진구(이장희 역), 조복래(송창식 역) 등이 참석해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영화 <쎄시봉>은 젊은이의 거리 서울 무교동을 배경으로 한국 음악계에 포크 열풍을 일으킨 윤형주(강하늘), 송창식(조복래), 이장희(진구), 조영남(김인권) 등을 배출한 음악감상실 ‘쎄시봉’을 배경으로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은 단 한 명의 뮤즈와의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애틋하고 그리운 첫사랑의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영화다.

전 국민이 다 아는 가수들이 출연하는 영화이다 보니 연기에도 상당한 부담이 존재할 텐데, 그들은 어떤 자세와 마음으로 연기에 임했을까. 시나리오를 받고 이들은 실존인물인 이장희와 윤형주 등을 직접 만난 사연을 전했다.

이야기의 시작과 끝, 그리고 흐름을 잇는 인물로 가수 이장희 역에는 장현성과 진구가 열연했다. 이 둘은 시나리오를 받고 촬영 전에 직접 이장희를 만나 술도 하고 밥도 먹으면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장현성은 “진구씨와 함께 이장희 선생님을 여러 번 찾아뵈었다. 실존인물을 연기하는 게 사실 굉장히 부담스러웠다. 나도 모르게 자꾸 선생님을 관찰하게 되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장희 선생님은 정말 근사한 남자다. 지금도 여전히 열정적이고 자유로운 영혼이다. 그런 열정적인 남자를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자신을 어떻게 표현해달라고 주문하지 않고 ‘그냥 알아서 멋지게 해줘’라고 말씀해주셨다.”라고 그와의 만남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연기하면서 했던 가장 큰 걱정과 고민은 ‘진구’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화에 이장희의 20대부터 40대까지 나온다. 그런데 20대를 연기한 진구가 잘 생겨서 고민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이장희가 20대에 많은 일을 겪고 얼굴이 바뀔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송창식의 목소리 톤이나 외모와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해, 화제를 모은 배우 조복래는 송창식 연기를 부담없이 했다고 밝혔다.

송창식이 공연하는 라이브 카페를 찾아가 좋아하는 노래까지 신청했다는 조복래는 “송창식 선배님이 애초에 ‘노래는 포기하라'고 했다. '아무리 네가 잘해도 나를 따라올 수 없을 것이다’라고 이야기해서 노래는 포기하고 편하게 연기했다. 또 송창식 선생님을 일부러 모방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다. 그 시절의 가사와 목소리의 감정을 기억해서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단아한 매력이 닮아 김희애와 한효주를 캐스팅 했다는 김현석 감독. 40대의 민자영을 연기한 김희애는 한효주와 놀라울 정도로 닮은 얼굴이라는 칭찬에 오히려 더 기쁜 얼굴을 했다. 김희애는 "나는 한효주, 라는 생각으로 연기했다. 빛나는 미모의 소유자인 한효주지만, 이왕 하는 거 열심히 하려고 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 말을 들은 한효주는 김희애의 20대를 연기할 수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영광이었다며, 오히려 김희애의 미모를 극찬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매력적인 인물로 그려지길 바라면서 연기했다고 털어놨다.

극중 모든 이들의 사랑을 받는 여인인 젊은 민자영 역을 맡아 연기 고민이 많았다는 그녀는 “민자영은 뮤즈이면서도 마냥 착하지만은 않은 인물이다. 누군가의 뮤즈가 되기 위해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부분을 고민했다. 목소리 톤이나 손짓부터 내면적인 것까지 고민이 많았다. 많은 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길 바란다”며 연기에 임했던 자세를 말했다.

‘시라노-연애조작단’, ‘광식이 동생 광태’ 등의 김현석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김윤석, 정우, 김희애, 한효주, 장현성, 진구, 조복래, 강하늘, 김인권이 출연해 또 한 번 복고열풍을 불러올 영화 ‘쎄시봉’은 오는 2월 5일 개봉한다.
  • [연예] 영화 ‘쎄시봉’ 장현성의 연기 고민, 잘생긴 진구 때문?
    • 입력 2015-01-22 20:42:25
    • 수정2015-01-22 20:43:21
    방송·연예
22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영화 ‘쎄시봉’(감독 김현석/ 제작 제이필름, 무브픽쳐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현석 감독과 배우 김윤석-정우(오근태 역), 김희애-한효주(민자영 역), 장현성-진구(이장희 역), 조복래(송창식 역) 등이 참석해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영화 <쎄시봉>은 젊은이의 거리 서울 무교동을 배경으로 한국 음악계에 포크 열풍을 일으킨 윤형주(강하늘), 송창식(조복래), 이장희(진구), 조영남(김인권) 등을 배출한 음악감상실 ‘쎄시봉’을 배경으로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은 단 한 명의 뮤즈와의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애틋하고 그리운 첫사랑의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영화다.

전 국민이 다 아는 가수들이 출연하는 영화이다 보니 연기에도 상당한 부담이 존재할 텐데, 그들은 어떤 자세와 마음으로 연기에 임했을까. 시나리오를 받고 이들은 실존인물인 이장희와 윤형주 등을 직접 만난 사연을 전했다.

이야기의 시작과 끝, 그리고 흐름을 잇는 인물로 가수 이장희 역에는 장현성과 진구가 열연했다. 이 둘은 시나리오를 받고 촬영 전에 직접 이장희를 만나 술도 하고 밥도 먹으면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장현성은 “진구씨와 함께 이장희 선생님을 여러 번 찾아뵈었다. 실존인물을 연기하는 게 사실 굉장히 부담스러웠다. 나도 모르게 자꾸 선생님을 관찰하게 되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장희 선생님은 정말 근사한 남자다. 지금도 여전히 열정적이고 자유로운 영혼이다. 그런 열정적인 남자를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자신을 어떻게 표현해달라고 주문하지 않고 ‘그냥 알아서 멋지게 해줘’라고 말씀해주셨다.”라고 그와의 만남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연기하면서 했던 가장 큰 걱정과 고민은 ‘진구’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화에 이장희의 20대부터 40대까지 나온다. 그런데 20대를 연기한 진구가 잘 생겨서 고민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이장희가 20대에 많은 일을 겪고 얼굴이 바뀔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송창식의 목소리 톤이나 외모와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해, 화제를 모은 배우 조복래는 송창식 연기를 부담없이 했다고 밝혔다.

송창식이 공연하는 라이브 카페를 찾아가 좋아하는 노래까지 신청했다는 조복래는 “송창식 선배님이 애초에 ‘노래는 포기하라'고 했다. '아무리 네가 잘해도 나를 따라올 수 없을 것이다’라고 이야기해서 노래는 포기하고 편하게 연기했다. 또 송창식 선생님을 일부러 모방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다. 그 시절의 가사와 목소리의 감정을 기억해서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단아한 매력이 닮아 김희애와 한효주를 캐스팅 했다는 김현석 감독. 40대의 민자영을 연기한 김희애는 한효주와 놀라울 정도로 닮은 얼굴이라는 칭찬에 오히려 더 기쁜 얼굴을 했다. 김희애는 "나는 한효주, 라는 생각으로 연기했다. 빛나는 미모의 소유자인 한효주지만, 이왕 하는 거 열심히 하려고 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 말을 들은 한효주는 김희애의 20대를 연기할 수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영광이었다며, 오히려 김희애의 미모를 극찬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매력적인 인물로 그려지길 바라면서 연기했다고 털어놨다.

극중 모든 이들의 사랑을 받는 여인인 젊은 민자영 역을 맡아 연기 고민이 많았다는 그녀는 “민자영은 뮤즈이면서도 마냥 착하지만은 않은 인물이다. 누군가의 뮤즈가 되기 위해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부분을 고민했다. 목소리 톤이나 손짓부터 내면적인 것까지 고민이 많았다. 많은 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길 바란다”며 연기에 임했던 자세를 말했다.

‘시라노-연애조작단’, ‘광식이 동생 광태’ 등의 김현석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김윤석, 정우, 김희애, 한효주, 장현성, 진구, 조복래, 강하늘, 김인권이 출연해 또 한 번 복고열풍을 불러올 영화 ‘쎄시봉’은 오는 2월 5일 개봉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