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서 세계 최초 인공췌장 이식 성공
입력 2015.01.22 (23:52) 국제
호주에서 세계 최초로 인공 췌장 이식 수술이 성공했습니다.

호주 보건 당국은 '퍼스 프린세스 마거릿' 아동병원이 소아형 당뇨병 환자인 4세 남자 어린이에게 인공췌장을 부착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인공췌장은 혈당 수치를 감지해 인슐린 분비를 자동 조절하기 때문에 매일 인슐린을 주사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지 않고 당뇨병을 관리할 수 있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습니다.

프린세스 마거릿 아동병원은 지난 5년동안 임상 시험을 통해 인공 췌장 개발에 성공했으며 인공 췌장의 가격은 1만 호주 달러 우리 돈 878만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호주서 세계 최초 인공췌장 이식 성공
    • 입력 2015-01-22 23:52:23
    국제
호주에서 세계 최초로 인공 췌장 이식 수술이 성공했습니다.

호주 보건 당국은 '퍼스 프린세스 마거릿' 아동병원이 소아형 당뇨병 환자인 4세 남자 어린이에게 인공췌장을 부착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인공췌장은 혈당 수치를 감지해 인슐린 분비를 자동 조절하기 때문에 매일 인슐린을 주사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지 않고 당뇨병을 관리할 수 있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습니다.

프린세스 마거릿 아동병원은 지난 5년동안 임상 시험을 통해 인공 췌장 개발에 성공했으며 인공 췌장의 가격은 1만 호주 달러 우리 돈 878만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