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HK “IS, 日 인질 1명 살해 영상 공개”…“즉각 석방 촉구”
입력 2015.01.25 (01:46) 수정 2015.01.25 (07:04) 국제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 IS에 억류된 일본인 2명 가운데 1명이 살해됐다는 내용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고 NHK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NHK는 인질 중 한 명인 고토 겐지 씨가 또 다른 인질, 유카와 하루카 씨로 보이는 인물의 '피살' 사진을 들고 서 있는 3분 분량의 영상이 어젯밤 유튜브에 공개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영상에는 일본 정부가 72시간 안에 몸값을 내지 않아 유카와 씨가 살해됐으며, 더 이상 돈을 원하지 않고 요르단 정부에 구속된 IS 관계자를 석방하면 고토 씨가 풀려날 것이라는 영어 음성 메시지가 담겼습니다.

영상에 언급된 IS 관계자 사지다 알 리샤위는 2005년 요르단 테러 사건에 연루돼 체포된 여성이라고 NHK는 설명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영상의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는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관계 부처가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NHK “IS, 日 인질 1명 살해 영상 공개”…“즉각 석방 촉구”
    • 입력 2015-01-25 01:46:17
    • 수정2015-01-25 07:04:04
    국제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 IS에 억류된 일본인 2명 가운데 1명이 살해됐다는 내용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고 NHK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NHK는 인질 중 한 명인 고토 겐지 씨가 또 다른 인질, 유카와 하루카 씨로 보이는 인물의 '피살' 사진을 들고 서 있는 3분 분량의 영상이 어젯밤 유튜브에 공개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영상에는 일본 정부가 72시간 안에 몸값을 내지 않아 유카와 씨가 살해됐으며, 더 이상 돈을 원하지 않고 요르단 정부에 구속된 IS 관계자를 석방하면 고토 씨가 풀려날 것이라는 영어 음성 메시지가 담겼습니다.

영상에 언급된 IS 관계자 사지다 알 리샤위는 2005년 요르단 테러 사건에 연루돼 체포된 여성이라고 NHK는 설명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영상의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는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관계 부처가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