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용납하기 어려운 폭거…테러에 굴하지 않아”
입력 2015.01.25 (02:31)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 추정되는 세력에 납치된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 씨를 살해했다고 설명하는 영상이 공개된 후 "이런 테러 행위는 언어도단이며 용납하기 어려운 폭거"라고 25일 비판했다.

그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대책을 논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마친 후 "유카와 하루나 씨가 살해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인터넷에 게시됐다"며 "강한 분노를 느끼며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다른 한 명의 인질인 "고토 겐지(後藤健二·47) 씨에게 위해를 가하지 말고 즉시 석방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며 "일본 정부는 테러에 굴하는 일이 없이 국제사회와 함께 세계 평화와 안정에 적극적으로 공헌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나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은 "영상이 사실이라면 인간이 할 일이 아니다. 강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영상이 공개된 후 고토 씨와 유카와 씨의 가족에게 직접 연락했다고 덧붙였다.

  • 아베 “용납하기 어려운 폭거…테러에 굴하지 않아”
    • 입력 2015-01-25 02:31:09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 추정되는 세력에 납치된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 씨를 살해했다고 설명하는 영상이 공개된 후 "이런 테러 행위는 언어도단이며 용납하기 어려운 폭거"라고 25일 비판했다.

그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대책을 논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마친 후 "유카와 하루나 씨가 살해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인터넷에 게시됐다"며 "강한 분노를 느끼며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다른 한 명의 인질인 "고토 겐지(後藤健二·47) 씨에게 위해를 가하지 말고 즉시 석방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며 "일본 정부는 테러에 굴하는 일이 없이 국제사회와 함께 세계 평화와 안정에 적극적으로 공헌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나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은 "영상이 사실이라면 인간이 할 일이 아니다. 강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영상이 공개된 후 고토 씨와 유카와 씨의 가족에게 직접 연락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