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S 가담 시도’ 미 10대에 징역 4년형 선고
입력 2015.01.25 (02:43) 국제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인 이슬람국가, IS에 가담하려던 미국 10대 여성이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미국 연방지방법원은 콜로라도 주 덴버에 거주하는 19살 섀넌 모린 콘리에게 징역 4년형을 선고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콘리는 지난해 4월 덴버국제공항에서 편도 항공권을 갖고 터키를 통해 시리아로 가려다 당국에 체포됐습니다.

콘리는 인터넷에서 만난 IS 조직원과 결혼해 시리아로 입국한 뒤 지하드, 즉 성전에 뛰어들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IS 가담 시도’ 미 10대에 징역 4년형 선고
    • 입력 2015-01-25 02:43:10
    국제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인 이슬람국가, IS에 가담하려던 미국 10대 여성이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미국 연방지방법원은 콜로라도 주 덴버에 거주하는 19살 섀넌 모린 콘리에게 징역 4년형을 선고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콘리는 지난해 4월 덴버국제공항에서 편도 항공권을 갖고 터키를 통해 시리아로 가려다 당국에 체포됐습니다.

콘리는 인터넷에서 만난 IS 조직원과 결혼해 시리아로 입국한 뒤 지하드, 즉 성전에 뛰어들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