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혐한’ 정서 불똥…라면 일본 수출 3년새 반토막
입력 2015.01.25 (06:50) 연합뉴스

일본 내에서 확산되고 있는 혐한(嫌韓) 분위기의 불똥이 라면업계로도 번졌다.

그동안 한국 라면의 최대 수입국이었던 일본의 수입량이 3년새 반토막이 나면서 지난해 국내 업계의 라면 총수출도 처음으로 역성장을 기록했다.

25일 업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농수산식품수출지원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에 대한 라면 수출액은 2천447만9천달러(약 265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2013년 3천200만1천달러에 비해 23.5%나 줄어든 것이다.

수출량도 이 기간 7천474t에서 5천534t으로 26%나 감소했다.

대일(對日) 라면 수출은 2009년 7천930t(2천909만2천달러)에서 2010년 9천490t(3천905만3천달러)으로 증가했다가 2011년 1만1천405t(5천278만2천달러)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2012년 8천681t(4천293만1천달러), 2013년 7천474t으로 줄기 시작하다가 지난해에는 5천534t으로 2011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국산 라면의 최대 수입국도 일본에서 미국(7천135t, 2천610만5천달러)으로 바뀌었다.

이는 무엇보다 아베 신조 현 일본 총리가 취임한 2012년 12월을 전후해 일본 내에서 혐한 분위기가 확산된 영향이 큰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000년대 중반 일본내 한류가 확산하면서 라면 원조국인 일본에서 한국 라면 바람이 불며 수출이 크게 늘었다"며 "그러나 최근 몇년새 혐한 바람이 불면서 라면 수출도 상당한 타격을 받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산 라면 수입 1위 국가였던 일본에 대한 수출 물량이 3년새 반토막이 나면서 지난해 전체 라면 수출량과 수출액은 전년보다 감소하는 초유의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라면 수출량은 총 4만8천803t으로 2013년 4만9천93t에 비해 0.6%, 수출액은 2억846만달러로 2억1천253만달러에서 1.9% 각각 줄었다.

그동안 라면 수출(금액 기준)은 2009년 9.6%, 2010년 10.8%, 2011년 18.8%, 2012년 10.4%, 2013년 3.1% 증가해 왔다.

라면의 대일본 수출이 급감하자 라면업계는 중국 시장에 더욱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중국에 대한 라면 수출량은 2013년 4천842t에서 지난해에는 5천493t으로 13.4%나 늘었다.

실제 농심의 경우 해외 사업에서 중국쪽이 가장 가파른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농심은 중국 사업 매출이 전년보다 28%나 성장하며 역대 최고 성장률을 기록했고 삼양라면 등도 중국 수출이 호조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 관계자는 "혐한시위 등으로 일본 수출이 주는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중국에서 '해를 따라 서쪽으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기존 상하이와 베이징 중심의 동부 대도시에서 성장 잠재력이 큰 서부 내륙지역으로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 ‘혐한’ 정서 불똥…라면 일본 수출 3년새 반토막
    • 입력 2015-01-25 06:50:12
    연합뉴스

일본 내에서 확산되고 있는 혐한(嫌韓) 분위기의 불똥이 라면업계로도 번졌다.

그동안 한국 라면의 최대 수입국이었던 일본의 수입량이 3년새 반토막이 나면서 지난해 국내 업계의 라면 총수출도 처음으로 역성장을 기록했다.

25일 업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농수산식품수출지원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에 대한 라면 수출액은 2천447만9천달러(약 265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2013년 3천200만1천달러에 비해 23.5%나 줄어든 것이다.

수출량도 이 기간 7천474t에서 5천534t으로 26%나 감소했다.

대일(對日) 라면 수출은 2009년 7천930t(2천909만2천달러)에서 2010년 9천490t(3천905만3천달러)으로 증가했다가 2011년 1만1천405t(5천278만2천달러)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2012년 8천681t(4천293만1천달러), 2013년 7천474t으로 줄기 시작하다가 지난해에는 5천534t으로 2011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국산 라면의 최대 수입국도 일본에서 미국(7천135t, 2천610만5천달러)으로 바뀌었다.

이는 무엇보다 아베 신조 현 일본 총리가 취임한 2012년 12월을 전후해 일본 내에서 혐한 분위기가 확산된 영향이 큰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000년대 중반 일본내 한류가 확산하면서 라면 원조국인 일본에서 한국 라면 바람이 불며 수출이 크게 늘었다"며 "그러나 최근 몇년새 혐한 바람이 불면서 라면 수출도 상당한 타격을 받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산 라면 수입 1위 국가였던 일본에 대한 수출 물량이 3년새 반토막이 나면서 지난해 전체 라면 수출량과 수출액은 전년보다 감소하는 초유의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라면 수출량은 총 4만8천803t으로 2013년 4만9천93t에 비해 0.6%, 수출액은 2억846만달러로 2억1천253만달러에서 1.9% 각각 줄었다.

그동안 라면 수출(금액 기준)은 2009년 9.6%, 2010년 10.8%, 2011년 18.8%, 2012년 10.4%, 2013년 3.1% 증가해 왔다.

라면의 대일본 수출이 급감하자 라면업계는 중국 시장에 더욱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중국에 대한 라면 수출량은 2013년 4천842t에서 지난해에는 5천493t으로 13.4%나 늘었다.

실제 농심의 경우 해외 사업에서 중국쪽이 가장 가파른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농심은 중국 사업 매출이 전년보다 28%나 성장하며 역대 최고 성장률을 기록했고 삼양라면 등도 중국 수출이 호조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 관계자는 "혐한시위 등으로 일본 수출이 주는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중국에서 '해를 따라 서쪽으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기존 상하이와 베이징 중심의 동부 대도시에서 성장 잠재력이 큰 서부 내륙지역으로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