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고도 당한다’ 더 진짜같은 보이스피싱
입력 2015.01.25 (07:16) 수정 2015.01.25 (07:39)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이스피싱 수법이 나날이 진화해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야구 해설위원 하일성 씨도 감쪽같은 수법에 사기를 당했다고 하는데요.

사실로 믿을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과 대처 방법을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야구 해설가 하일성씨는 최근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저축 은행 직원'이라는 발신자는 '하일성씨 맞으시냐'고 인사를 한 뒤, 은행 우수 고객이라 저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했습니다.

실제 이 은행과 거래를 해왔고 자신의 이름까지 알고 있어서 하 씨는 별 의심 없이 신용보증기금에 선납금조로 3백여 만원을 건넸습니다.

<인터뷰> 하일성(야구 해설위원) : "공인이시고 믿을만하니까 저희들이 서류로 이렇게 하는 겁니다.. 사람이 한 번 딱 이렇게 빠지니까 정신없이 빠지더라고."

경찰 조사 결과, 이 사기단은 하 씨 외에 다른 피해자 40여 명에게도 사전에 정보를 알고 접근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요즘 보이스피싱 범들은 이렇게 상대방의 개인 정보를 정확히 알고 접근하는 것은 물론. 발신자 번호까지 공공기관 번호로 조작하고 있습니다.

최근엔 특히 검찰이나 금감원 직원을 사칭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보이스피싱범 : "본인 모르게 불법적인 유통 과정을 통한 금전적인 대출 피해, 또한 통신권 피해 분명히 있었을 가능성이 높아요"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이 보이스 피싱범은 통장이 위험해져 안전한 곳으로 돈을 옮겨야 하니 전화를 끊지 말라고 다그칩니다.

<녹취> 보이스피싱범 : "일단 (외출) 준비를 하세요. 전화가 끊어지면 안됩니다. 끊어지고 3분 이상 지나면 본인 바로 소환장 나가요!"

<인터뷰> 강신철(서울서부경찰서 수사팀장) : "일단 당황하고, 경황이 없다보니까 아무 생각이 안 나는 겁니다. 당장 내 계좌가 누군가 사용하고 있다 (이러니까..)"

어느 기관도 전화로 계좌 이체 등을 요구하는 경우는 없습니다.

돈을 옮기라는 전화가 오면 통화를 중단하고, 112로 전화해 사기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KBS뉴스, 강나루입니다.
  • ‘알고도 당한다’ 더 진짜같은 보이스피싱
    • 입력 2015-01-25 07:17:39
    • 수정2015-01-25 07:39:33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보이스피싱 수법이 나날이 진화해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야구 해설위원 하일성 씨도 감쪽같은 수법에 사기를 당했다고 하는데요.

사실로 믿을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과 대처 방법을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야구 해설가 하일성씨는 최근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저축 은행 직원'이라는 발신자는 '하일성씨 맞으시냐'고 인사를 한 뒤, 은행 우수 고객이라 저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했습니다.

실제 이 은행과 거래를 해왔고 자신의 이름까지 알고 있어서 하 씨는 별 의심 없이 신용보증기금에 선납금조로 3백여 만원을 건넸습니다.

<인터뷰> 하일성(야구 해설위원) : "공인이시고 믿을만하니까 저희들이 서류로 이렇게 하는 겁니다.. 사람이 한 번 딱 이렇게 빠지니까 정신없이 빠지더라고."

경찰 조사 결과, 이 사기단은 하 씨 외에 다른 피해자 40여 명에게도 사전에 정보를 알고 접근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요즘 보이스피싱 범들은 이렇게 상대방의 개인 정보를 정확히 알고 접근하는 것은 물론. 발신자 번호까지 공공기관 번호로 조작하고 있습니다.

최근엔 특히 검찰이나 금감원 직원을 사칭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보이스피싱범 : "본인 모르게 불법적인 유통 과정을 통한 금전적인 대출 피해, 또한 통신권 피해 분명히 있었을 가능성이 높아요"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이 보이스 피싱범은 통장이 위험해져 안전한 곳으로 돈을 옮겨야 하니 전화를 끊지 말라고 다그칩니다.

<녹취> 보이스피싱범 : "일단 (외출) 준비를 하세요. 전화가 끊어지면 안됩니다. 끊어지고 3분 이상 지나면 본인 바로 소환장 나가요!"

<인터뷰> 강신철(서울서부경찰서 수사팀장) : "일단 당황하고, 경황이 없다보니까 아무 생각이 안 나는 겁니다. 당장 내 계좌가 누군가 사용하고 있다 (이러니까..)"

어느 기관도 전화로 계좌 이체 등을 요구하는 경우는 없습니다.

돈을 옮기라는 전화가 오면 통화를 중단하고, 112로 전화해 사기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KBS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