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죽을 때만 기다리는 것 같아요”…보험사 ‘꼼수’?
입력 2015.01.25 (07:18) 수정 2015.01.25 (07:41)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갑작스런 사고로 반신불수가 됐는데, 보험사는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보험금 지급을 미룹니다.

그렇지 않아도 힘든 가족들, 더욱 속이 탈 수 밖에 없겠죠.

당연히 지급해야할 보험금을 안주고 버티는 보험사의 속내, 가족과 금융소비자단체는 사망할 때를 기다려 보험금을 덜 주려는 꼼수라고 주장하는데요.

가입자를 두번 울리는 재벌 보험사의 횡포를 공아영 기자가 고발합니다.

<리포트>

1년 전 갑작스런 사고로 반신불수가 된 62살 이 모 씨.

가족들은 보험회사에 장해 1급 보험금을 청구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인터뷰> 이00 씨 가족(음성변조) : "15년 동안 (보험료를) 넣었는데 계속해서 보험회사는 1년 뒤에 또 청구해라. 그 때도 줄지 안줄지도 모른다 이런 식으로......"

보험사는 이 씨의 상태가 위중해 좀 더 지켜봐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보험사 직원 : "잔여 여명이 많이 짧으신 분한테 장해를 평가하기에는......" "그러니까 언제 죽을지 모르니까 장해 등급을 확정을 못해준다?" "그렇죠."

보험약관에는 사고 180일 뒤 의사의 진단으로 장해등급을 결정하고 열흘 안에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돼 있습니다.

하지만 보험사는 장해등급이 결정된 뒤에도 다섯달 가까이 보험금 지급을 미루고 있습니다.

명백한 약관위반에다 보험금을 덜 주려는 보험사의 꼼수라는게 가족과 금융소비자단체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이00씨 가족 : "차일피일 미루는 것이 돌아가시기를 기다리는 것 같더라고요. 일단 보험금 차이가 엄청나게 나니까"

가족이 청구한 보험금은 재해장해 연금 등 모두 4억 원이 넘지만 사망보험금은 1/10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보험사는 가족들이 손해사정인을 선임하자 보험금을 30% 깎자며 협상까지 시도해왔습니다.

<인터뷰> 조연행(금융소비자연맹 대표) : "생명보험은 정액보험으로 약관상 지급해야 마땅하면 100% 지급을 하는 것이고요. 보험소비자를 상대로 보험사가 사기치는 행위와 마찬가지라고......"

KBS가 취재에 들어가자 보험사는 뒤늦게 입장을 바꿔 보험금을 지급했습니다.

<인터뷰> 김정배(한화생명 보험심사팀 차장) : "의사 선생님도 확정 장해라고 하시니까 보험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저희들이 "

이와 관련해 해당 보험사의 한 관계자는 '담당 부서가 실적을 올리기 위해 무리하게 보험금 지급을 미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사실관계를 조사해 보험사가 부당하게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거나 미뤘다면 엄격히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공아영입니다.
  • “죽을 때만 기다리는 것 같아요”…보험사 ‘꼼수’?
    • 입력 2015-01-25 07:20:28
    • 수정2015-01-25 07:41:25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갑작스런 사고로 반신불수가 됐는데, 보험사는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보험금 지급을 미룹니다.

그렇지 않아도 힘든 가족들, 더욱 속이 탈 수 밖에 없겠죠.

당연히 지급해야할 보험금을 안주고 버티는 보험사의 속내, 가족과 금융소비자단체는 사망할 때를 기다려 보험금을 덜 주려는 꼼수라고 주장하는데요.

가입자를 두번 울리는 재벌 보험사의 횡포를 공아영 기자가 고발합니다.

<리포트>

1년 전 갑작스런 사고로 반신불수가 된 62살 이 모 씨.

가족들은 보험회사에 장해 1급 보험금을 청구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인터뷰> 이00 씨 가족(음성변조) : "15년 동안 (보험료를) 넣었는데 계속해서 보험회사는 1년 뒤에 또 청구해라. 그 때도 줄지 안줄지도 모른다 이런 식으로......"

보험사는 이 씨의 상태가 위중해 좀 더 지켜봐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보험사 직원 : "잔여 여명이 많이 짧으신 분한테 장해를 평가하기에는......" "그러니까 언제 죽을지 모르니까 장해 등급을 확정을 못해준다?" "그렇죠."

보험약관에는 사고 180일 뒤 의사의 진단으로 장해등급을 결정하고 열흘 안에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돼 있습니다.

하지만 보험사는 장해등급이 결정된 뒤에도 다섯달 가까이 보험금 지급을 미루고 있습니다.

명백한 약관위반에다 보험금을 덜 주려는 보험사의 꼼수라는게 가족과 금융소비자단체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이00씨 가족 : "차일피일 미루는 것이 돌아가시기를 기다리는 것 같더라고요. 일단 보험금 차이가 엄청나게 나니까"

가족이 청구한 보험금은 재해장해 연금 등 모두 4억 원이 넘지만 사망보험금은 1/10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보험사는 가족들이 손해사정인을 선임하자 보험금을 30% 깎자며 협상까지 시도해왔습니다.

<인터뷰> 조연행(금융소비자연맹 대표) : "생명보험은 정액보험으로 약관상 지급해야 마땅하면 100% 지급을 하는 것이고요. 보험소비자를 상대로 보험사가 사기치는 행위와 마찬가지라고......"

KBS가 취재에 들어가자 보험사는 뒤늦게 입장을 바꿔 보험금을 지급했습니다.

<인터뷰> 김정배(한화생명 보험심사팀 차장) : "의사 선생님도 확정 장해라고 하시니까 보험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저희들이 "

이와 관련해 해당 보험사의 한 관계자는 '담당 부서가 실적을 올리기 위해 무리하게 보험금 지급을 미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사실관계를 조사해 보험사가 부당하게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거나 미뤘다면 엄격히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공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