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폭파” 협박 전화…경찰 수색
입력 2015.01.25 (08:22) 수정 2015.01.27 (08:07) 사회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는 협박 전화가 새벽에 수 차례 걸려와 경찰이 긴급 수색을 벌였습니다.

경찰은 오늘 새벽 2시 반부터 50분 사이에 한 남성이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며 5차례 청와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청와대 주변을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협박 전화 발신지가 프랑스로 나타났다며, 프랑스에 체류중인 20대 후반의 한 남성을 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협박 전화의 발신인이 지난 17일 트위터에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 사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사람과 동일 인물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 “청와대 폭파” 협박 전화…경찰 수색
    • 입력 2015-01-25 08:22:49
    • 수정2015-01-27 08:07:25
    사회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는 협박 전화가 새벽에 수 차례 걸려와 경찰이 긴급 수색을 벌였습니다.

경찰은 오늘 새벽 2시 반부터 50분 사이에 한 남성이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며 5차례 청와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청와대 주변을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협박 전화 발신지가 프랑스로 나타났다며, 프랑스에 체류중인 20대 후반의 한 남성을 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협박 전화의 발신인이 지난 17일 트위터에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 사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사람과 동일 인물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