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태극전사, 4강전도 붉은 유니폼 입는다
입력 2015.01.25 (09:12) 수정 2015.01.25 (09:38)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이라크와의 2015 호주 아시안컵 4강전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을 수 있게 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6일 오후 6시(한국시간) 시드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이라크의 대회 준결승전에서 한국 대표팀에 붉은 상의, 푸른 하의, 붉은 양말을 착용하라고 25일 통보했다.

이란은 상의, 하의, 양말이 모두 초록색이다.

한국은 홈경기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고 있으며 '붉은 악마'라는 애칭이 있듯이 선수들도 이 색깔을 좋아한다.

대표팀은 오만과의 A조 1차전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었으나 쿠웨이트와의 2차전, 호주와의 3차전에서는 흰색 원정 유니폼을 입었다.

우즈베키스탄과의 지난 22일 8강전에서도 한국은 붉은 유니폼을 입고 연장 혈투에도 끝까지 힘을 냈다.
  • 태극전사, 4강전도 붉은 유니폼 입는다
    • 입력 2015-01-25 09:12:18
    • 수정2015-01-25 09:38:11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이라크와의 2015 호주 아시안컵 4강전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을 수 있게 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6일 오후 6시(한국시간) 시드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이라크의 대회 준결승전에서 한국 대표팀에 붉은 상의, 푸른 하의, 붉은 양말을 착용하라고 25일 통보했다.

이란은 상의, 하의, 양말이 모두 초록색이다.

한국은 홈경기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고 있으며 '붉은 악마'라는 애칭이 있듯이 선수들도 이 색깔을 좋아한다.

대표팀은 오만과의 A조 1차전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었으나 쿠웨이트와의 2차전, 호주와의 3차전에서는 흰색 원정 유니폼을 입었다.

우즈베키스탄과의 지난 22일 8강전에서도 한국은 붉은 유니폼을 입고 연장 혈투에도 끝까지 힘을 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