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양검토를 위한 세월호 선체탐사
입력 2015.01.25 (14:37) 포토뉴스
인양검토를 위한 세월호 선체탐사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세월호 탐사장비 운용하는 탐사대원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세월호 선체탐사하는 현대보령호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높은 파도속 세월호 선체탐사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팽목항 찾은 문인들
한국작가회의 소속 작가 45명이 세월호 참사로 가족을 잃은 사람들과 함께 하기 위해 24일 오전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찾아 문화행사를 열고 있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 인양검토를 위한 세월호 선체탐사
    • 입력 2015-01-25 14:37:46
    포토뉴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2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현대보령호에 탑승한 탐사대원들이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운용하기 위해 특수센서 거치대를 조절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멀티빔 음향 측심기를 이용해 침몰한 세월호의 고해상 정밀 3차원 영상을 확보, 이를 분석해 인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