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km 상공 무인 비행…실용화 추진
입력 2015.01.25 (21:21) 수정 2015.01.25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상 변화를 관측하고, 통신을 중계하는, 인공위성 같은 무인 비행기가 등장할 것 같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이 20킬로미터 상공에서 2주 이상 머물 수 있는 무인기 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양민오 기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날개를 단 비행기가 유유히 떠오릅니다.

8km 상공에서 찍은 화면에 해안선과 농경지가 뚜렷이 보입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이 만든 이 무인기는 지난해 10km 상공까지 올라가 25시간 비행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전기 동력 무인기로는 영국에 이어 세계 2번쨉니다.

<인터뷰> 이융교(항공우주연구원 공력성능연구팀) : "구글이나 페이스북에서도 거의 같은 수준의 비행기를 만들려 하고 있지만, 아직 비행 시험까지는 들어가지 않은 상태입니다."

날개에 달린 태양전지로 태양광 발전과 충전이 가능합니다.

이 비행기의 무게는 20kg에 불과해서 맨손으로도 쉽게 들어올릴 수 있는 수준입니다.

탄소복합소재로 무게를 줄이고 영하 수십 도를 견디는 시스템을 갖추는 게 관건입니다.

무인기로 10km 이상 상공에 올라가면 풍속과 기압 등을 센서로 측정해 기상 현상을 인공위성보다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승호(항공우주연구원 고정익기연구단장) : "이 전기 동력 무인기는 성층권에서 기상 관측, 지상 관측, 통신 중계와 같은 임무에 활용될 수 있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올해 안에 이 무인기를 성층권인 20km 높이에서 2주 이상 운항해 실용화를 앞당길 계획입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 10km 상공 무인 비행…실용화 추진
    • 입력 2015-01-25 21:22:22
    • 수정2015-01-25 21:53:03
    뉴스 9
<앵커 멘트>

기상 변화를 관측하고, 통신을 중계하는, 인공위성 같은 무인 비행기가 등장할 것 같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이 20킬로미터 상공에서 2주 이상 머물 수 있는 무인기 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양민오 기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날개를 단 비행기가 유유히 떠오릅니다.

8km 상공에서 찍은 화면에 해안선과 농경지가 뚜렷이 보입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이 만든 이 무인기는 지난해 10km 상공까지 올라가 25시간 비행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전기 동력 무인기로는 영국에 이어 세계 2번쨉니다.

<인터뷰> 이융교(항공우주연구원 공력성능연구팀) : "구글이나 페이스북에서도 거의 같은 수준의 비행기를 만들려 하고 있지만, 아직 비행 시험까지는 들어가지 않은 상태입니다."

날개에 달린 태양전지로 태양광 발전과 충전이 가능합니다.

이 비행기의 무게는 20kg에 불과해서 맨손으로도 쉽게 들어올릴 수 있는 수준입니다.

탄소복합소재로 무게를 줄이고 영하 수십 도를 견디는 시스템을 갖추는 게 관건입니다.

무인기로 10km 이상 상공에 올라가면 풍속과 기압 등을 센서로 측정해 기상 현상을 인공위성보다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승호(항공우주연구원 고정익기연구단장) : "이 전기 동력 무인기는 성층권에서 기상 관측, 지상 관측, 통신 중계와 같은 임무에 활용될 수 있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올해 안에 이 무인기를 성층권인 20km 높이에서 2주 이상 운항해 실용화를 앞당길 계획입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