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우스에 PC가 통째로 들어 있다…폴란드 제품 주목
입력 2015.01.26 (06:36) 연합뉴스
마우스에 PC가 통째로 들어가 있는 초소형 제품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비즈니스인사이더와 BGR 등 테크 전문매체들에 따르면 폴란드의 마우스박스(http://www.mouse-box.com)는 이런 제품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었으며 양산 추진을 위해 투자자들을 모집하고 있다.

이 회사는 영어와 폴란드어로 된 홈페이지에서 이 제품을 소개하면서 "지금까지 나온 어떤 컴퓨터와도 다르다"고 자평했다.

마우스박스는 "지금까지 컴퓨터 디자인과 외관에 대한 접근은 항상 똑같았다"며 모니터, 키보드, 중앙처리장치(CPU), 마우스를 가지고 다녀야 했지만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폴란드 엔지니어 5명이 개발한 마우스박스의 프로토타입에는 쿼드코어 1.4기가헤르츠(GHz) ARM 코텍스 프로세서와 128기가바이트(GB) 플래시 드라이브가 포함돼 있다.

크기는 물론 보통 마우스와 똑같고, 마우스 조작도 똑같은 방식으로 하면 된다.

충전은 마우스박스를 사용하는 동안 무선 충전 패드에 올려 두면 자동으로 이뤄진다.

모니터 연결은 널리 쓰이는 마이크로 HDMI 유선단자로 할 수도 있고, HDMI, VGA, DVI 단자를 지닌 디스플레이의 단자에 무선 모듈을 꽂아서 무선으로 모니터 연결을 할 수도 있다. 와이파이는 b/g/n을 지원한다.

한편, 한국 거주 인터넷 사용자들에 따르면 이 제품 홈페이지는 한국시간 26일 오전 5시 30분 기준으로 접속이 불가능했으며, 접속을 시도하면 '불법·유해 정보(사이트)에 대한 차단 안내'가 나오는 상태다

안내문은 "해당 정보(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적법하게 차단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과 뉴질랜드 등에서는 이 사이트에 정상적으로 접속이 가능했다.
  • 마우스에 PC가 통째로 들어 있다…폴란드 제품 주목
    • 입력 2015-01-26 06:36:30
    연합뉴스
마우스에 PC가 통째로 들어가 있는 초소형 제품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비즈니스인사이더와 BGR 등 테크 전문매체들에 따르면 폴란드의 마우스박스(http://www.mouse-box.com)는 이런 제품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었으며 양산 추진을 위해 투자자들을 모집하고 있다.

이 회사는 영어와 폴란드어로 된 홈페이지에서 이 제품을 소개하면서 "지금까지 나온 어떤 컴퓨터와도 다르다"고 자평했다.

마우스박스는 "지금까지 컴퓨터 디자인과 외관에 대한 접근은 항상 똑같았다"며 모니터, 키보드, 중앙처리장치(CPU), 마우스를 가지고 다녀야 했지만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폴란드 엔지니어 5명이 개발한 마우스박스의 프로토타입에는 쿼드코어 1.4기가헤르츠(GHz) ARM 코텍스 프로세서와 128기가바이트(GB) 플래시 드라이브가 포함돼 있다.

크기는 물론 보통 마우스와 똑같고, 마우스 조작도 똑같은 방식으로 하면 된다.

충전은 마우스박스를 사용하는 동안 무선 충전 패드에 올려 두면 자동으로 이뤄진다.

모니터 연결은 널리 쓰이는 마이크로 HDMI 유선단자로 할 수도 있고, HDMI, VGA, DVI 단자를 지닌 디스플레이의 단자에 무선 모듈을 꽂아서 무선으로 모니터 연결을 할 수도 있다. 와이파이는 b/g/n을 지원한다.

한편, 한국 거주 인터넷 사용자들에 따르면 이 제품 홈페이지는 한국시간 26일 오전 5시 30분 기준으로 접속이 불가능했으며, 접속을 시도하면 '불법·유해 정보(사이트)에 대한 차단 안내'가 나오는 상태다

안내문은 "해당 정보(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적법하게 차단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과 뉴질랜드 등에서는 이 사이트에 정상적으로 접속이 가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