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개를 침대 삼은 고양이…“딱 좋아”
입력 2015.01.26 (06:49) 수정 2015.01.26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소파 한쪽에서 동그랗게 몸을 만 견공!

달콤한 낮잠에 빠지려던 찰나 돌연 고양이 한 마리가 소파 위로 올라옵니다.

앞발로 개의 등허리를 꾹꾹 누르며 정성껏 마사지를 해주는 듯한 고양이!

슬며시 개 위에 자리를 잡는데요.

"털이 북슬북슬한 게 잠이 잘 오겠는걸"

마사지가 아니라 편안한 잠자리를 찾던 고양이는 태연히 개를 침대 삼아 잠을 청합니다.

고양이의 무게에 얼굴이 눌리는데도, 그저 눈만 꿈벅거리는 견공!

두 동물의 성격이 정말 극과 극이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 었습니다.
  • [세상의 창] 개를 침대 삼은 고양이…“딱 좋아”
    • 입력 2015-01-26 06:48:05
    • 수정2015-01-26 07:19:49
    뉴스광장 1부
소파 한쪽에서 동그랗게 몸을 만 견공!

달콤한 낮잠에 빠지려던 찰나 돌연 고양이 한 마리가 소파 위로 올라옵니다.

앞발로 개의 등허리를 꾹꾹 누르며 정성껏 마사지를 해주는 듯한 고양이!

슬며시 개 위에 자리를 잡는데요.

"털이 북슬북슬한 게 잠이 잘 오겠는걸"

마사지가 아니라 편안한 잠자리를 찾던 고양이는 태연히 개를 침대 삼아 잠을 청합니다.

고양이의 무게에 얼굴이 눌리는데도, 그저 눈만 꿈벅거리는 견공!

두 동물의 성격이 정말 극과 극이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 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