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역직구 배송 뱃길 열린다…항공보다 30% 저렴
입력 2015.01.26 (07:17) 수정 2015.01.26 (20:32) 연합뉴스
전자상거래를 통해 중국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역직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여객선을 통한 배송 시스템이 도입된다.

현재 대부분의 배송은 항공기를 통해 이뤄지는데 해상 배송이 가능해지면 배송비가 절약돼 역직구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낙회 관세청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역직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중국행 페리선을 활용해 특송 물품을 해상으로 배송할 수 있는 인프라를 3월까지 구축해 서비스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상 배송은 항공 운송인 우체국 국제특송(EMS)보다 배송기간이 하루 정도 더 걸리나, 배송비용은 30% 이상 저렴해 역직구의 가격 경쟁력이 올라가게 된다.

이를 위해 관세청은 중국 세관당국과 협의해 칭다오세관이 해상 배송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했고, 현재 시범운영 중이다.

특히 중국 당국이 칭다오 항만에 전자상거래 물품 전용 물류센터를 신축해 역직구 물품이 보관될 수 있도록 했다.

중국 소비자가 국내 인터넷쇼핑몰에 주문한 상품이 페리선을 통해 칭다오 물류센터로 옮겨지고 중국 내 택배 시스템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셈이다.

관세청은 역직구 상품이 중국 세관에서 간단한 절차를 통해 통관될 수 있도록 협의했다.

나아가 중국 다롄 지역으로도 해상 배송을 확대할 방침이다.

관세청은 내달 중국 세관당국과 실무회의를 열어 해상 배송체계가 신속히 완비될 수 있도록 협의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전자상거래를 통해 수출되는 상품이 최대한 간편한 통관 및 배송 절차로 중국 소비자들에게 전달되도록 지원해 기업과 경기 활성화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액 물품에 대해 목록만 제출하면 세관을 통과하는 목록통관을 활성화시켜 최대한 통관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세청의 전자상거래 수출입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 직구 규모는 목록통관을 포함해 15억4천491만5천달러를 기록한 반면, 역직구는 목록통관을 제외하고 지난해 2천808만7천달러에 불과했다.

이와 함께 관세청은 올해 안으로 역직구 신고시 판매업체와 물품 내용 등을 데이터베이스화하고 물품을 일괄적으로 통합신고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전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 중국 역직구 배송 뱃길 열린다…항공보다 30% 저렴
    • 입력 2015-01-26 07:17:52
    • 수정2015-01-26 20:32:32
    연합뉴스
전자상거래를 통해 중국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역직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여객선을 통한 배송 시스템이 도입된다.

현재 대부분의 배송은 항공기를 통해 이뤄지는데 해상 배송이 가능해지면 배송비가 절약돼 역직구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낙회 관세청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역직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중국행 페리선을 활용해 특송 물품을 해상으로 배송할 수 있는 인프라를 3월까지 구축해 서비스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상 배송은 항공 운송인 우체국 국제특송(EMS)보다 배송기간이 하루 정도 더 걸리나, 배송비용은 30% 이상 저렴해 역직구의 가격 경쟁력이 올라가게 된다.

이를 위해 관세청은 중국 세관당국과 협의해 칭다오세관이 해상 배송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했고, 현재 시범운영 중이다.

특히 중국 당국이 칭다오 항만에 전자상거래 물품 전용 물류센터를 신축해 역직구 물품이 보관될 수 있도록 했다.

중국 소비자가 국내 인터넷쇼핑몰에 주문한 상품이 페리선을 통해 칭다오 물류센터로 옮겨지고 중국 내 택배 시스템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셈이다.

관세청은 역직구 상품이 중국 세관에서 간단한 절차를 통해 통관될 수 있도록 협의했다.

나아가 중국 다롄 지역으로도 해상 배송을 확대할 방침이다.

관세청은 내달 중국 세관당국과 실무회의를 열어 해상 배송체계가 신속히 완비될 수 있도록 협의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전자상거래를 통해 수출되는 상품이 최대한 간편한 통관 및 배송 절차로 중국 소비자들에게 전달되도록 지원해 기업과 경기 활성화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액 물품에 대해 목록만 제출하면 세관을 통과하는 목록통관을 활성화시켜 최대한 통관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세청의 전자상거래 수출입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 직구 규모는 목록통관을 포함해 15억4천491만5천달러를 기록한 반면, 역직구는 목록통관을 제외하고 지난해 2천808만7천달러에 불과했다.

이와 함께 관세청은 올해 안으로 역직구 신고시 판매업체와 물품 내용 등을 데이터베이스화하고 물품을 일괄적으로 통합신고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전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